유가 상승 등 영향으로 생산자물가 3개월째 연속 상승
유가 상승 등 영향으로 생산자물가 3개월째 연속 상승
  • 김우림 기자
  • 승인 2019.05.2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2019년 4월 생산자물가지수' 발표

[시사경제신문=김우림 기자] 국제유가 상승 등 요인으로 국내 생산자물가 상승세가 석 달째 이어졌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9년 4월 생산자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PPI)는 103.67(기준연도 2015년=100)로 산출돼, 한 달 전보다 0.3% 올랐다. 전년 동기인 작년 4월에 비해서는 0.6% 올랐다.

국제유가가 오르는 등 요인으로 국내 생산자물가의 상승세가 석 달째 이어졌다. 자료=한국은행
국제유가가 오르는 등 요인으로 국내 생산자물가의 상승세가 석 달째 이어졌다. 자료=한국은행

전월 대비 생산자물가지수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1월까지 하락세를 보이다가 지난 2월(0.1%) 이후 반등한 뒤 석 달째 상승세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지난달까지 이어진 국제유가 반등이 생산자물가 상승 주요인으로 작용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국제유가가 오르면서 공산품을 중심으로 생산자물가가 최근 들어 상승 압력을 받았다는 의견이다.

국제유가의 경우 두바이유 가격은 지난달 말 배럴당 72.13달러로, 한 달 전(67.61달러)보다 6.7% 올랐다.

공산품 가격이 전월 대비 0.3% 오른 가운데 품목별로는 석탄 및 석유제품이 전월 대비 4.1% 올라 전체 지수상승을 견인했다. 특히 휘발유 가격이 전월 대비 9.9%, 경유 가격은 2.6% 올랐다.

농림수산품 가격은 전월 대비 1.3% 올라 공산품에 비해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컸다.

중국 등지에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하면서 국내산 돼지고기 수요가 늘어 돼지고기 가격은 전월 대비 13.5% 올랐다.

서비스 물가는 운송서비스 등 가격이 올라 전월 대비 0.2% 상승했다. 음식점 및 숙박서비스(0.3%)도 작년 10월 이후 줄곧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편, 한은은 이번 발표부터 생산자물가 및 수출입물가를 측정할 때 준거로 사용하는 기준연도를 기존 2010년에서 2015년으로 개편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금희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