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이재웅, 연이틀 설전 “승자가 패자 이끌어야”vs“혁신에 승패 없다”
최종구·이재웅, 연이틀 설전 “승자가 패자 이끌어야”vs“혁신에 승패 없다”
  • 이재혁 기자
  • 승인 2019.05.23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경제신문=이재혁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이재웅 쏘카 대표의 설전이 연이틀 이어졌다.

최종구 위원장은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위크 2019’ 개막식 기조연설 중 “혁신의 승자들이 패자를 이끌고 함께 걸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실상 이재웅 대표를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사진=이재혁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사진=이재혁 기자)

 

최 위원장은 디지털 전환과 혁신의 과정에서 소외되는 이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를 강조하면서 “혁신의 빛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함께 살피는 것이 혁신에 대한 지원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또 “혁신의 궁극적 목표는 사회 전체의 후생을 높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발언에 대해 이재웅 대표도 즉각 반응했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최 위원장 발언 기사를 링크하면서 “지금까지 제가 주장하던 이야기를 잘 정리해주셨다”고 운을 뗐다. 

그러나 이 대표는 “한 가지 추가하자면 혁신에 승자와 패자는 없다. 혁신은 우리 사회 전체가 승자가 되는 것이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있을 뿐”이라고 최 위원장 발언을 반박했다.

이어 이 대표는 “혁신은 혁신가 한 명 혹은 기업 하나의 능력으로 되는게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 인프라의 도움을 받아서 되는 것”이라며 “정부가 주도적으로 전통산업을 잘 보듬어 주고 혁신산업은 놔뒀다가 혁신산업이 잘 되면 세금을 많이 걷고 독과점 산업이 되면 규제하거나 분할하면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그 과정에서 혁신산업이 전통산업을 도울 게 있으면 도와야 한다는 것이 제 지론”이라고 주장했다.

최 위원장과 이 대표는 ‘타다’ 사업과 택시업계 갈등을 두고 전날에도 설전을 벌였다. 앞서 이 대표가 택시업계를 비판한 것에 대해 22일 최 위원장은 “너무 이기적이고 무례한 언사”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에 대해 “갑자기 이 분은 왜 이러시는걸까요? 출마하시려나?”라고 응수했고, 최 위원장은 이같은 발언에 대한 반응을 묻는 기자들에게 “그런 식으로 비아냥거릴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금희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