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분기 '깜짝실적' 영업익 9조3000억원...스마트폰·가전 선전
삼성전자, 1분기 '깜짝실적' 영업익 9조3000억원...스마트폰·가전 선전
  • 서경영 기자
  • 승인 2021.04.07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펜트업 수요에 스마트폰과 고가 TV·가전 등 완성품의 선전 결과로 분석
삼성전자가 '삼성 AI연구자상'을 신설한다. (사진=시사경제신문 자료사진)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 9조원을 넘어서는 깜짝실적을 기록했다. 사진=시사경제신문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 9조원을 넘어서는 깜짝실적(어닝서프라이즈)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연결기준으로 올해 1분기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9조3000억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7.48%, 44.19% 증가한 것이다.

영업이익은 시장 전망치 8조8734억원을 크게 웃도는 호실적이다. 지난해 1분기에도 6조4500억원을 기록하며 6조원대 영업이익에 머물렀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호황을 누렸던 2018년 1분기 영업이익 15조6400억 원을 기록하며 정점을 찍고 이어 2019년 1분기에는 6조2300억원으로 하락했다.

특히 이번 삼성전자의 호실적은 갤럭시S21과 갤럭시 등 스마트폰이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폰 판매 호조에 따라 평균 판매가격이 올랐고, 효율적인 마케팅 비용 지출로 수익성이 개선된 것으로 분석된다. 증권업계는 1분기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출하량이 당초 전망치보다 많은 7500만∼7600만대로 추정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부문별 실적은 공개하지 않았으나 전문가들은 당초 예상보다 부진했던 반도체 실적을 코로나19으로 인한 보복 소비가 늘어난 스마트폰과 TV·가전 등 세트 부문이 만회한 것으로 보고 있다.

TV를 포함한 소비자 가전 부문도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하는 등 강세를 보였다. 이에 증권업계는 TV와 생활가전이 포함된 소비자 가전(CE) 부문의 1분기 영업이익이 1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본다.

또한 업계는 반도체는 D램과 낸드 가격 상승에도 미국 한파로 텍사스주 오스틴 공장의 가동 중단으로 3000억원 안팎의 손실이 발생했고 이로 인한 영향으로 수익성이 하락한 것으로 추정한다.

전문가들은 2분기에는 1분기와 반대로 반도체 중심의 실적 개선을 기대했다.

도현우 NH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D램 등 메모리 반도체 가격 상승이 2분기부터 본격화하면서 삼성전자의 연간 실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올해 전사 영업이익이 49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시사경제신문=서경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