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그룹 총수 주식가치 희비...이재용은 6천억 증발
50대 그룹 총수 주식가치 희비...이재용은 6천억 증발
  • 서경영 기자
  • 승인 2021.04.06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분기에 3조 증가...1조 클럽만 13명
50대총수 주식재산 증감률. 표=한국CXO연구소
50대총수 주식재산 증감률. 표=한국CXO연구소

국내 50대 그룹 총수 주식재산이 연초 대비 3월 말 기준 3조3000억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반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주식재산 하락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 분석에 따르면 50대 그룹 총수 중 상장사 주식을 보유한 총수 41명의 주식자산은 올해 초(1월 4일) 75조8183억원에서 3월 말 79조1344억원으로 3조3161억원 늘었다. 반면 이재용 부회장은 주식재산 6490억원 가량 증발했다.

상장사 주식을 갖고 있는 41명의 그룹 총수 중 31명(75.6%)이 1·4분기에 주식재산이 불어났다.

올 1분기 주식평가액 증가율 1위는 주식재산 3000억원 이상 증가한 조석래 효성 명예회장인 것으로 파악됐다. 

조 명예회장은 효성 그룹 계열사 중 효성첨단소재와 효성티앤씨 등 5곳에서 주식을 보유 중이다. 5개 주식종목에서 보유한 주식평가액은 올해 초 3886억원 규모에서 3월 말 6937억원으로 3개월 새 3050억원 이상 높아졌다. 조 명예회장이 보유한 5개 주식종목의 주가가 모두 상승 곡선을 그렸기 때문이다.

올해 3월 말 기준 주식재산 ‘1조 클럽’에는 효성 조현준 회장도 새로 입성해 연초 12명에서 1·4분기 말 13명으로 늘어났다.

1조 클럽은 1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2위는 김범수 카카오 의장, 3위는 정몽구 현대차 그룹 명예회장순 이다. 4~6위에는 각각 4위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5위 정의선 현대차 회장, 6위 최태원 SK 회장 순으로 나타났다.

재계 1위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주식재산은 9조5747억원에서 8조9255억원으로 6.8% 정도 하락했다. 1·4분기에만 6490억원이 넘는 주식재산이 증발해 조사 대상 50대 그룹 총수 중 지분가치 하락 금액 규모가 가장 컸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SDS·삼성엔지니어링 등 5개 주식 종목에서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물산의 지분가치가 올 1분기 13.5%(6371억원)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고(故) 이건희 회장이 보유한 주식에 대한 주식평가액은 올 초 24조7112억원에서 3월 말 24조2108억원으로 3개월 사이 5000억원 넘게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 소장은 “24조원이 넘는 주식재산에 대한 이 회장의 지분이 유족들에게 어떻게 상속될 것인지에 따라 각 유족이 납부해야 할 상속세 규모 등이 결정됨은 물론 향후 이재용 부회장를 비롯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생명복지재단 이사장의 재산 수준도 천양지차 달라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최근 경영권 분쟁에 승리한 금호석유화학 박찬구 회장도 같은 기간 3079억원에서 5405억원으로 주식재산이 75.5%(2325억원) 급증했다. 박 회장이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는 ‘금호석유화학’ 주가가 올해 초 15만1000원에서 3월 말 26만5000원으로 고공행진 한 것이 주효했다.

동국제강 장세주 회장의 주식재산도 1154억원에서 1815억원으로 3개월 새 57.3%(661억원) 증가했다. 조석래 명예회장의 장남이자 효성그룹 차기 총수로 확실시 되는 조현준 회장의 주식평가액도 올해 초 7117억원 수준에서 3월 말 1조1000억원으로 54.6%(3883억원) 높아졌다.

한국타이어 그룹 총수인 조양래 회장도 1·4분기 주식평가액이 2629억원에서 3450억원으로 31.2%(821억원) 정도 올랐다. 조 회장은 한국타이앤테크놀로지 지분을 다수 보유 중이다.

이외에도 50대 그룹 총수 중 5명은 1·4분기에만 주식재산이 20%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CGO) 28.7%(1조7960억원→2조3109억원) △현대백화점 정지선 회장 24.5%(3963억원→4932억원) △OCI 이우현 부회장 23.4%(1184억원→1460억원) △카카오 김범수 이사회 의장 22.4%(4조 9502억원→6조609억원)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22.3%(3조6716억원→4조4907억원) 등으로 주식평가액이 상승했다.

반면 셀트리온 그룹 총수인 서정진 명예회장은 올해 초 2조5735억원에서 2조3133억원으로 1·4분기에만 주식평가액이 10.1%(2602억원)줄어 주식재산 하락율히 가장 가팔랐다. 서 명예회장이 보유하고 있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주가 하락 부진이 영향을 미쳤다.

최근 경영권 분쟁 터널에서 빠져나온 한진 조원태 회장의 주식가치도 하락세로 돌아섰다. 조 회장의 지분가치는 올해 초 2409억원에서 1·4분기 말 2223억원으로 7.7%(185억원) 감소했다.

[시사경제신문=서경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