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국공 사태'에 인천공항노조 반발···"공정 무너진 곳에 미래 없다"
'인국공 사태'에 인천공항노조 반발···"공정 무너진 곳에 미래 없다"
  • 시사경제신문
  • 승인 2020.06.25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노동조합을 비롯한 연대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25일 청와대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국공 사태'를 비판했다. (사진=김주현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노동조합을 비롯한 연대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25일 청와대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국공 사태'를 비판했다. (사진=김주현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노동조합이 정부의 비정규직 노동자 직접고용 전환에 “공정이 무너진 곳에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며 반발했다.

인천공항노조는 25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직접고용 전환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민국의 평등, 공정, 정의 가치가 훼손됐다”며 규탄했다.

인천공항노조는 “문재인 정권은 지난 2017년 5월 평등한 기회, 공정한 과정, 정의로운 결과를 모토로 비정규직 노동자의 고용안전과 치별해소를 요구했다”며 “대통령 방문 1호 공기업인 인천공항은 비정규직을 대표하는 한국노총과 민주노총과 공사 노동조합이 지난 2월 28일 평등·공정·정의의 가치 달성을 위해 평화적으로 정규직 전환을 합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은 정규직 전환 합의사항을 무시하고 공항 노동자들에게 어떤 설명도 없이 1900여명의 보안검색 노동자를 청원경찰로 직접 고용하겠다고 언론보도를 통해 발표했다”며 “공사의 일방적이고 기습적인 직고용 발표는 어느 노동자에게도 환영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천공항노조는 “인천공항의 기습적 직고용 발표로 인해 자회사로 편제된 노동자들은 혼란에 빠졌으며 전환 대상인 보안검색 노동자도 고용불안에 다시 떨고 있다”며 “취준생들은 채용 기회가 줄어들까 동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보안검색원 노조는 현재 4개로 나뉘어진 상태다. 조합원의 연차에 따라 직고용 찬반 여부가 갈렸다. 2017년 정규직 전환이 결정된 후 입사한 사람은 NCS(직무기초능력) 필기시험 등의 절차를 통과해야 정규직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2017년 이전 입사자가 많은 보안검색노조는 이 방침을 지지하고 있으나, 나머지 3개 노조는 2017년 이후 입사자가 많아 반대하고 있는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06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