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發…소비심리, 2008년 금융위기 수준으로 ‘폭삭’
코로나19發…소비심리, 2008년 금융위기 수준으로 ‘폭삭’
  • 정수남 기자
  • 승인 2020.03.27 0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소비자심리지수 78.4, 전월比 18.5↓…2008년 세계 금융위기 직후 수준

[시사경제신문=정수남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국 확산으로 내수가 얼어붙었다.

한국은행은 27일 ‘3월 소비자동향조사'를 통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SI)가 78.4로 전달보다 18.5포인트 하락했다고 이날 밝혔다.

CSI는 가계의 현재생활형편, 생활형편전망, 가계수입전망, 소비지출전망, 현재경기판단, 향후경기전망 등의 개별지수를 표준화한 것으로, 100을 넘으면 앞으로 생활형편이나 경기, 수입 등이 좋아질 것으로 보는 사람이 많다는 뜻이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이다.

이달 CSI는 세계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3월(72.8) 이후 가장 낮은 것이다. 하락 폭 역시 CSI를 조사하기 시작한 2008년 7월 이후 최대 수준이다.

이달 소비자심리지수가 78.4로 전달보다 18.5포인트 하락했다. 최근 서울 남대문시장 모습. [사진=정수남 기자]
이달 소비자심리지수가 78.4로 전달보다 18.5포인트 하락했다. 최근 서울 남대문시장 모습. [사진=정수남 기자]

항목별로는 현재경기판단 CSI는 28포인트 급락한 38로, 2009년 3월(34) 이후 가장 낮았다. 앞으로의 경기가 지금보다 좋을 지에 관한 지수인 향후경기전망 CSI는 14포인트 내린 62로, 2008년 12월(55) 이후 가장 낮았다.

경기전망에 관한 소비자 심리가 비관적이라는 게 한은 분석이다.

생활형편전망 CSI는 83, 가계수입전망 CSI는 87로 각각 10포인트 감소했으며, 소비지출전망 CSI 93으로 13포인트 하락했다. 이들 지수 모두 2009년 3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같은 기간 현재생활형편 CSI 역시 8포인트 내린 83으로 파악됐다.

이달 취업기회전망 지수는 17포인트 급락한 64로 2009년 3월(55) 이후 가장 낮았다. 임금수준전망 지수는 7포인트 감소한 109로 2008년 7월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후 가장 낮았다.

다만, 향후 1년 간 소비자물가상승률 전망을 나타내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은 1.7%로 변함이 없었다.

한은은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경기와 가계의 재정 상황 관련 지수가 모두 악화했다"며 “소비자들은 경제와 가계의 재정상황, 씀씀이를 더 늘릴지 여부, 일자리를 구할 수 있을지에 대해 금융위기 때와 비슷하게 부정적”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4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