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점포 감소 추세...올 상반기 90곳 문 닫아
은행 점포 감소 추세...올 상반기 90곳 문 닫아
  • 최윤한 기자
  • 승인 2021.09.14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2021년 상반기 국내은행 점포 운영현황’
국민·하나·산업銀 순으로 줄어
14일 금융감독원은 지난 6월 말 기준 집계된 국내은행 점포(지점과 출장소) 수가 6326개로, 지난해 말보다 79개 감소했다고 밝혔다. 올해 90개 점포가 문을 닫고 11개 점포가 새로 문을 열었다. 사진=시사경제신문
14일 금융감독원은 지난 6월 말 기준 집계된 국내은행 점포(지점과 출장소) 수가 6326개로, 지난해 말보다 79개 감소했다고 밝혔다. 올해 90개 점포가 문을 닫고 11개 점포가 새로 문을 열었다. 사진=시사경제신문

국내은행의 점포 수가 지난해보다 79개가 감소했으며 문을 닫는 은행 점포 수가 계속 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금융감독원은 지난 6월 말 기준 집계된 국내은행 점포(지점과 출장소) 수가 6326개로, 지난해 말보다 79개 감소했다고 밝혔다. 올해 90개 점포가 문을 닫고 11개 점포가 새로 문을 열었다.

 

시중은행 점포수 감소 현황. 자료=금융감독원
시중은행 점포수 감소 현황. 자료=금융감독원

은행 점포 수는 △2018년 23개 △2019년 57개 △지난해 304개 △2021년 상반기 79개 감소했다. 이러한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 연말까지 문을 닫는 점포 수는 세자릿수가 될 가능성이 높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과 광역시에 있는 점포 수가 작년 말 4885개에서 4824개로 61개 줄어들었다. 이외 지역에서는 1520개에서 1502개로 18개 줄었다.

올해 문을 닫은 90개 점포 중 시중은행 점포는 54개다. 국민(20개)·하나(19개)은행이 가장 많은 점포를 문 닫았으며 이어 산업은행(8개)·대구은행(7개)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새로 문을 연 점포는 농협(5개), 국민·기업(2개), 신한·하나(1개) 순이었다.

금감원은 "점포 운영에 대한 은행의 자율성은 존중하되 노령층 등 금융이용자의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은행이 점포 폐쇄 시 사전영향평가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는 내용 등이 담긴 '점포폐쇄 공동절차'를 충실히 운영하도록 감독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시사경제신문=최윤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