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음주운전 방조한 동승자 처벌 강화···‘공감’ 83.4%
[리얼미터] 음주운전 방조한 동승자 처벌 강화···‘공감’ 83.4%
  • 김혜윤 기자
  • 승인 2020.09.17 10: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감’ 83.4% vs.‘비공감’ 14.8%, ‘매우 공감’이 절반 정도
이념성향·지지정당에 관계없이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 강화 주장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나
최근 인천 을왕리해수욕장 인근에서 음주운전으로 치킨 배달을 하던 50대 가장을 차량으로 치어 숨지게한 음주운전자 동승자가 방조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가운데 국민 5명 중 4명 정도는 음주운전을 방조한 동승자도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리얼미터)
최근 인천 을왕리해수욕장 인근에서 음주운전으로 치킨 배달을 하던 50대 가장을 차량으로 치어 숨지게한 음주운전자 동승자가 방조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가운데 국민 5명 중 4명 정도는 음주운전을 방조한 동승자도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리얼미터)

최근 인천 을왕리해수욕장 인근에서 음주운전으로 치킨 배달을 하던 50대 가장을 차량으로 치어 숨지게한 음주운전자 동승자가 방조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가운데 국민 5명 중 4명 정도는 음주운전을 방조한 동승자도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T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 강화 주장에 대한 공감도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공감’ 응답이 83.4%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반면 ‘비공감’ 응답은 14.8%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1.9%였다. 

음주운전을 방조한 동승자의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모든 지역에서 ‘공감’ 응답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광주·전라(공감 92.1% vs. 비공감 7.9%)와 부산·울산·경남(90.9% vs. 8.0%) 거주자 10명 중 9명 정도는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 강화 주장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 응답은 대구·경북(88.3%)과 경기·인천(81.9%), 서울(80.4%)에서도 높은 비율을 보였다. 대전·세종·충청에서는 ‘공감’ 75.0% vs. ‘비공감’ 25.0%로 다른 지역 대비 ‘비공감’ 응답이 많았다.

연령대별로도 ‘공감’ 응답이 많았는데, 특히 70세 이상(공감 91.2%)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40대(86.1%)와 50대(87.9%), 60대(83.9%), 20대(77.1%), 30대(74.9%) 순으로 ‘공감’ 응답이 많았다.

이념성향별로도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 강화 주장에 대해 ‘공감’ 응답이 많았다. 중도성향자(공감 84.8%)와 진보성향자(83.4%), 보수성향자(83.0%) 모두 10명 중 8명 정도는 처벌 강화 주장에 공감한다고 응답했다.

지지하는 정당에 관계없이 ‘공감’ 응답이 많았으며, 민주당 지지자 중 85.8%, 국민의힘 지지자 중 81.6%,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응답자 중 81.2%가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2020년 9월 16일(수) 전국 18세 이상 6,857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음주운전 동승자 처벌 강화 주장 공감도. (자료=리얼미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재형 2020-09-17 11:24:39
음주운전 차량을 몰수하자는 여론이 대세이다.
범행에 사용된 도구이므로 당연히 몰수가 가능하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자동차가 보물1호인 사람들이 다수이므로 면허취소 또는 면허정지 2회이상은 차량몰수를 하면 음주운전은 완전 줄을수 있다는게 다수의 의견. 심지어 국민청원도 있슴.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92837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06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