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3차 대규모 장외집회…'문재인 STOP, 국민심판'
한국당, 3차 대규모 장외집회…'문재인 STOP, 국민심판'
  • 정영수 기자
  • 승인 2019.05.04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대표, "맞아죽을 각오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지키겠다"

[시사경제신문=정영수 기자] 자유한국당이 주말인 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STOP, 국민심판' 3차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를 향한 날 선 비판을 이어갔다. 

자유한국당이 주말인 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STOP, 국민심판' 3차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집회 참가자들과 함께 '문재인 STOP'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주말인 4일 오후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STOP, 국민심판' 3차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집회 참가자들과 함께 '문재인 STOP'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집회는 지난달 29∼30일 여야 4당이 선거제·개혁법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한 이후 처음 열렸다. 집회에는 경찰 추산 1만2000명, 한국당 추산 5만명이 모였다. 

집회 참가자들은 이날 아스팔트 바닥에 앉아 '민생파탄 국민심판', '친문독재 결사항전'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과 태극기와 성조기 등을 흔들었다.

황교안 대표는 집회에서 현 정부를 향해 '거짓말 정부', '독재정권' 등 거친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두들겨 맞으면서 죽을 각오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키고 국민이 잘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피 흘리겠다"며 "죽음을 각오하고 싸우지 않으면 다음 세대는 좌파독재의 치하에 살게 된다"고 말했다.

집회 참가자들과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집회 참가자들과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황 대표는 또 "패스트트랙을 막기 위해 우리 국회의원·보좌진들이 저와 뜬눈으로 어깨를 걸고 폭력 없이 투쟁했다"며 "그런데 여당이 때리고, 밟고, 깨뜨려서 우리 당 많은 분이 다쳤다. 그래놓고는 한국당 의원 55명을 고소해 처벌하라니 적반하장"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끝까지 싸우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새겨진 빨간 티셔츠를 입고 등장한 나경원 원내대표는 "엊그제 문 대통령이 원로회의에서 '선청산,후협치'라고 했는데 제 귀엔 '선궤멸·후독재'로 들렸다"며 "그들이 말하는 새로운 나라는 좌파독재의 대한민국이기 때문에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집회 종료 후 '헌법수호, 독재타도'를 외치며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까지 행진에 나섰다. 집회 참가자들은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앞에서 마무리 집회를 열고 해산했다. 

자유한국당이 주말인 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STOP, 국민심판' 3차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었다. 집회 참가자들이 '민생파탄 국민심판' 등이 적힌 피켓과 깃발을 흔들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주말인 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STOP, 국민심판' 3차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었다. 집회 참가자들이 '민생파탄 국민심판' 등이 적힌 피켓과 깃발을 흔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원금희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