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제3금융중심지’ 추가 지정 불발
전주, '제3금융중심지’ 추가 지정 불발
  • 김우림 기자
  • 승인 2019.04.12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중심지추진위, 외부 용역보고서 근거로 ‘여건 미성숙’ 판단

[시사경제신문=김우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공약으로 내세운 ‘제3의 금융중심지’에 대해 당초 전북 전주가 금융중심지로 추가 지정될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이게 불발로 그치게 됐다.

금융당국은 금융중심지의 추가 지정보다는 서울과 부산 등 기존 지역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게 낫다는 판단을 내렸다.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 주재로 제37차 회의를 열고 외부 용역보고서를 근거로 이런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추진위는 이날 금융연구원의 용역보고서 ‘금융중심지 추진전략 수립 및 추가지정 타당성 검토를 위한 연구’ 결과를 토대로 의견을 모았다.

전북 혁신도시의 경우, 금융중심지로 발전하기 위한 국제경쟁력과 인프라 등에서 아직 여건이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다.(자료=금융위원회)
전북 혁신도시의 경우, 금융중심지로 발전하기 위한 국제경쟁력과 인프라 등에서 아직 여건이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다.(자료=금융위원회)

 

용역보고서는 전북혁신도시가 금융중심지로 지정하는 게 타당한지를 지난해 5월 중순부터 8개월가량 조사, 연구한 자료다.

추진위 측은 전반적인 국제경쟁력과 글로벌 인지도 측면에서 다소 미흡한 점이 있다고 평가하고 전북 지역이 제3금융중심지로 지정되기에는 준비가 더 필요하다고 가닥을 잡았다.

지난 2009년 금융중심지로 선정된 서울과 부산 지역과 비교해서 경쟁우위에 있거나 뚜렷하게 차별화한 금융중심지 모델이 구체화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보고서에서는 “현재 전북 혁신도시의 제반 여건을 고려할 때 앞으로 금융중심지로서 발전 가능성은 불확실한 상황”이라며 “금융회사가 자발적으로 이전할 여건을 만들고 연기금 특화 금융중심지 모델을 논리적으로 구체화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전북 혁신도시에는 금융중심지로서 위상을 가질 만한 금융회사가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가 현재로선 유일하다.

하지만 종합적인 여건 등 인프라 개선과 특화 금융중심지 모델을 내놓는다면 추가 지정 문제는 다시 논의할 수 있다고 추진위는 여지를 남겼다.

이와 관련, 금융위 국제협력팀 관계자는 “금융중심지 추가 지정은 정책목표 달성을 위한 다양한 정책대안의 하나”라고 설명하면서 “국내 금융중심지 후보 도시 등 발전 여건의 성숙도를 감안해 가능성을 지속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