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제천 생명의 축제' 대한민국지역문화브랜드 대상 수상
'홍제천 생명의 축제' 대한민국지역문화브랜드 대상 수상
  • 이다인 기자
  • 승인 2018.10.11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3일 연가교 앞 특설무대 주민참여 페스티발 열려
14년 간 지속가능한 지역 문화 인프라 구축 인정 받아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에서 주민 주체로 14년 째 꾸준히 개최해오고 있는 '홍제천생명의 축제'가 11일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문화관광 정책대상 및 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대한민국 지역문화 브랜드 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수상은 문화관광부 산하 평가기관인 한국관광평가연구원(원장 김동승)이 각 분야의 교수, 전문가 등 심사위원단의 엄격한 심사를 통해 선정한 데에 따른 결과다.

또, 올해 홍제천 생명의 축제위원회(위원장 김남전)가 주최하는 14번째 축제가 이달 13일 오후 2시부터 9시까지 홍제천 둔치 연가교 앞 특설무대에서 열릴 예정이다. 

홍제천생명의 축제는 지속가능한 관광사업 육성을 목표로 하는 관광 문화 브랜드 평가를 통해 ▲14년간 주민주체로 꾸준히 축제를 진행해 온 점 ▲체험부스를 통해 전통 염색과 민화그리기, 전통음식 소개 등 한국의 문화를 알리는 데 기여해 온 점 ▲지역대학과 동별 소모임, 동아리를 비롯해 주민을 중심으로 독특한 문화인프라를 구축해 온 점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13일 열리는 올해 축제도 역시 주민들이 주인공이 된다. 이날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펼쳐지는 ‘무확행(무대 위에서 찾는 확실한 행복) 페스티벌’은 다양한 재능을 가진 주민들에게 자신들의 끼와 재능을 뽐내는 기회를 제공한다. 

무확행 페스티벌에는 각 동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을 통해 갈고 닦은 실력을 선보일 팀들은 물론, 생활동아리로 활동하면서 라인댄스와 밸리댄스 등을 익혀온 다양한 팀들이 재능을 선보인다. 
이어서, 새로운 트렌드로 인기를 끌고 있는 키샘줌바팀의 줌바댄스 공연과 서울예술직업전문학교 학생들 및 가수 미스미스터의 공연이 선사될 예정이다. 

개막식은 오후 6시 30분 시작되며, 홍제 문화대상 시상식을 비롯해 서대문의 안전과 번영을 기원하는 풍선날리기 행사 등으로 꾸며진다. 올해의 홍제문화대상은 4년간 축제위원장을 지내온 에코텍의 박재성 대표이사에게 수여된다.

또, 서울문화예술대학교의 ‘리멤버 80’이 80~90년대 당시 젊은이들의 문화공간이었던 나이트클럽에서 유행했던 메들리 음악을 선사한다. 이어 가을 하늘을 수놓을 ‘쉬音쉬音 가을콘서트’가 개그맨 김늘메 씨의 진행으로 펼쳐진다. 
주민과 협동조합, 전문가 그룹 등이 운영하는 40여 개의 체험부스도 지난해 보다 업그레이드 돼 시민들을 맞는다.

서대문구 홍제천 생명의 축제가 이달 13일 홍제천 둔치 연가교 앞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 모습.
서대문구 홍제천 생명의 축제가 이달 13일 홍제천 둔치 연가교 앞 특설무대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 모습.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혁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