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 여파 실물경제 불확실성 지속" 분석
"코로나19 재확산 여파 실물경제 불확실성 지속" 분석
  • 이재영 기자
  • 승인 2021.02.19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지난달 취업자수 외환위기 이후 최대 감소폭
카드승인액 2.0%↓, 지난해 3∼4월 이후 두달 연속 감소
기획재정부가 19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을 통해 코로나19 3차 확산 및 거리두기 강화 영향으로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내수 위축이 이어지고 고용지표가 크게 둔화하는 등 실물경제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사진= 시사경제신문 DB
기획재정부가 19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을 통해 코로나19 3차 확산 및 거리두기 강화 영향으로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내수 위축이 이어지고 고용지표가 크게 둔화하는 등 실물경제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사진= 시사경제신문 DB


정부가 코로나19 재확산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1월에도 지난해 12월에 이어 두달 연속 실물경제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다는 분석을 발표했다. 

기획재정부는 19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2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 회복세 등에 힘입어 제조업·투자가 개선됐으나 코로나19 3차 확산 및 거리두기 강화 영향으로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내수 위축이 이어지고 고용지표가 크게 둔화하는 등 실물경제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대외적으로는 지난해 4분기 이후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주요국 실물지표 개선세가 다소 약화했으나 최근 글로벌 확산세 둔화, 백신 접종 확대, 주요국 대규모 경기부양책 추진 등으로 경제회복 기대가 확산하고 있다는 것이다. 

주요 소비지표의 경우, 1월 카드 국내 승인액은 1년 전보다 2.0% 줄었다. 지난해 12월(-3.9%)에 이어 두달 연속 감소세다. 카드 국내 승인액이 두달 연속 감소한 것은 코로나19 타격이 시작됐던 지난해 3월(-4.3%)과 4월(-5.7%)에 이어 처음이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온라인 매출액은 18.1% 증가했으며, 12월(19.2%)보다는 증가폭이 줄었다.

고용한파는 심각한 상황이며, 1월 취업자는 1년 전보다 98만2천명 감소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인 1998년 12월 이후 최대 감소폭을 보였다.

산업활동동향은 12월이 최신 지표다. 12월 서비스업 생산은 한달 전보다 1.1% 줄었으며, 1월 수출은 정보기술(IT) 수출 개선과 조업일 증가 등으로 1년 전보다 11.4% 증가했다.

국내 금융시장의 지난달 상황에 대해 기재부 관계자는 "경기회복 기대감, 글로벌 달러 강세 등 영향으로 주가와 환율이 상승했다"며 "국고채 금리는 글로벌 금리 상승 및 국고채 수급 부담 우려 등으로 중장기물 중심으로 상승했다"고 진단했다.

[시사경제신문=이재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