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겨울 장거리 이동 현장실험 결과...."충전계획 잘 세워야"
전기차 겨울 장거리 이동 현장실험 결과...."충전계획 잘 세워야"
  • 이재영 기자
  • 승인 2021.02.10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설연휴 귀성객에 주의 당부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전기차로 설 연휴 장거리 주행을 하려는 운전자들은 평소 비해 20∼30% 주행성능이 감소할 것을 고려해 충전 위치를 미리 계획하고 안전운행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양천구의 전기차 충전소. 사진= 시사경제신문 DB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전기차로 설 연휴 장거리 주행을 하려는 운전자들은 평소 비해 20∼30% 주행성능이 감소할 것을 고려해 충전 위치를 미리 계획하고 안전운행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은 양천구의 전기차 충전소. 사진= 시사경제신문 DB


전기차로 겨울철 장거리 주행 시 연비가 평균 24%가량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10일 현장실험 결과를 발표했다.

교통기후환경연구소가 전기차 운전자 150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에서도 겨울철 영하 날씨에서 충전 후 주행거리가 평소보다 평균 33.4%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세계적으로 전기차 보급률이 가장 높은 노르웨이에서 전기차량 20대로 실제 도로에서 시험한 결과를 보면 영하 2도 날씨에서는 표준 시험법 대비 평균 18.5% 주행거리가 감소했다. 

이에 대한 원인으로는, 겨울철에는 기온 하강으로 배터리 성능이 저하되는 데다 고속도로 주행 때는 브레이크를 많이 사용하지 않아 배터리 회생 에너지가 거의 발생하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배터리 회생 에너지란 브레이크가 작동할 때 모터의 회전을 줄여 전기로 변환(충전)되는 에너지를 말한다.

한편, 교통기후환경연구소의 전기차 운전자 설문조사에서 휴게소에서 충전할 때 20분 이상 대기했다는 응답 비율이 설 연휴 때에는 평소보다 21.4%포인트나 높아졌다.

연구소의 이수일 박사는 "전기차로 설 연휴 장거리 주행을 하려는 운전자들은 평소 비해 20∼30% 주행성능이 감소할 것을 고려해 충전 위치를 미리 계획하고 안전운행을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시사경제신문=이재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