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올 20억~30억원 아파트 매매 비중 크게 늘어나
강남구, 올 20억~30억원 아파트 매매 비중 크게 늘어나
  • 원금희 기자
  • 승인 2020.10.15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의원, ‘주택 실거래 금액구간별 분포’ 자료 공개
사진:박상혁 의원이 한국감정원에서 제출받은 ‘주택 실거래 금액구간별 분포’ 자료에 따르면  올 강남구는 20억~30억원대 매매 비중이 2016년의 5배를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강남구 한 아파트 단지. 사진=시사경제신문 DB
사진:박상혁 의원이 한국감정원에서 제출받은 ‘주택 실거래 금액구간별 분포’ 자료에 따르면 올 강남구는 20억~30억원대 매매 비중이 2016년의 5배를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강남구 한 아파트 단지. 사진=시사경제신문 DB

[시사경제신문=원금희 기자] 최근 가파른 집값 상승으로 서울에서 5억원 미만 주택 거래는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반면  5~10억원대 주택 거래가 늘고 있는 가운데 강남구는 20억~30억원대 매매 비중이 2016년의 5배를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박상혁 의원이 제출받은 한국감정원 자료에 따르면 매매 가액을 5억원 미만, 5억~10억원, 10억~15억원, 15억~20억원, 20억~30억원, 30억원 이상 등의 구간으로 나눠 분석했다. 그 결과 위와 같은 수치를 보였다.

2016년 가장 비중이 높은 거래는 5억~10억원 이었으나 올해에는 12.3%로 줄었다. 하지만 반면 20억~30억원 거래 비중은 2016년 5.0%에서 2017년 8.4%, 2018년에 18.1%에 이어 작년 28.2%로 큰 폭으로 뛰었다.

서울 전 지역을 살펴보면 올해는 5억~10억원 구간에 몰렸고, 실제 올해 주택 거래 5만6788건 중 절반에 가까운 2만7762건(48.9%)이 5억~10억원에 계약이 체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