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코로나19 장기화, 태풍에 장마까지 '예년 같지 않은 추석 대목'
[포토] 코로나19 장기화, 태풍에 장마까지 '예년 같지 않은 추석 대목'
  • 원선용 기자
  • 승인 2020.09.27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6일 서울 한 자치구에 위치한 전통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예년 같지 않은 추석 대목을 보내고 있다. 사람들의 발길이 크게 붐비지 않은 가운데 떠들썩한 시장 분위기는 추억이 되고 있다. 사진=원선용 기자
지난 26일 서울 한 자치구에 위치한 전통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예년 같지 않은 추석 대목을 보내고 있다. 사람들의 발길이 크게 붐비지 않은 가운데 떠들썩한 시장 분위기는 추억이 되고 있다. 사진=원선용 기자

 

[시사경제신문=원선용 기자] 코로나19 팬더믹 현상이 전 세계에 짙은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대한민국도 예외는 아니다.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이 며칠 앞으로 다가왔지만 전통시장 분위기는 차분한 가운데 장을 보는 시민들의 발길이 띄엄띄엄 이어지고 있다.

지난 26일 서울 한 자치구에 위치한 전통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예년 같지 않은 추석 대목을 보내고 있다. 사람들의 발길이 크게 붐비지 않은 가운데 떠들썩한 시장 분위기가 추억이 되고 있다.

이곳에서 20년 동안 과일 장사를 하는 상인 김00씨(남, 53)는 “올해는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태풍에 장마까지 모든 악재가 겹쳤다. 과일도 수확량이 크게 줄어 가격은 올랐는데 당도는 떨어져 매출도 많이 감소했다. 참 힘든 날들을 보내고 있다. 올해가 빨리 지나가면 좋겠다”고 하소연을 쏟아냈다.

한편 장을 보러온 안00씨(여, 81)는 “내 나이 80세가 넘었다. 어려운 시절을 많이 넘겼지만 코로나19 같은 감염병은 생전 처음인 것 같다. 그리고 이렇게 길고 긴 장마도 몇 번 겪지 않 은 것 같다. 곧 추석이라 시장에 나왔지만 물가는 비싸고 경제 사정은 어렵고 한숨이 절로 나온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