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인묵 시의원,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산업트렌드 변화 대비
채인묵 시의원,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산업트렌드 변화 대비
  • 이재영 기자
  • 승인 2020.05.20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세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서울시의회 차원의 지원 방안 마련
채인묵 시의원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산업트렌드 변화에 대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서울시의회 제공
채인묵 시의원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산업트렌드 변화에 대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서울시의회 제공

[시사경제신문=이재영 기자] 코로나19로 글로벌 산업위기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도 코로나19 이후(포스트 코로나)의 대응에 주력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채인묵 시의원은 지난 14일 중소기업중앙회 서울지역본부가 주관하고 상암동 중소기업DMC타워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 이후 산업트렌드 변화 대책 웨비나”에 참석해 코로나 이후 산업트렌드 변화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토론회는 코로나19가 서울경제와 중소기업에 미칠 영향에 대해 박희석 서울연구위원의 발표를 시작으로 코로나19 사태 종료 이후 변화될 중소기업 경영환경을 전망했다. 이에 따른 중소기업 대응전략 수립도 논의했다.

서울연구원에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에 따른 서울지역의 총 내수 피해액은 4조 4,137억으로 추정되고 있다. 항목별로는 오락·문화 1조 3,867억 원, 음식·숙박 2조 321억원, 기타상품·서비스 9,949억 원으로 서울지역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이 코로나19 발생 이후 하루하루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토론회의 패널로 참석한 채인묵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이 하루하루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현실이 너무 안타깝다”며 “서울시의회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의 고통을 덜어드리고자 감추경을 시행해 기정예산 대비 총 1조 6,738억을 증액했다”고 전했다.

이어 “「서울특별시 소상공인지원에 관한 조례」와 「서울특별시 상가임차인 조례」에서 추가경정예산으로 재원을 사용할 수 있도록 조례상 근거를 확보했다”며 “코로나19에 사용될 증액 예산으로 총 3,809억 5100만원의 편성했다”고 언급했다.

덧붙여 “코로나19로 서울의 영세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뜻하지 않은 어려움에 직면한 안타까운 현실에서 서울시의회가 이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06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