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개 워싱턴 진보단체, 트럼프·바이든에 미북 평화협정 체결 촉구
51개 워싱턴 진보단체, 트럼프·바이든에 미북 평화협정 체결 촉구
  • 이인배 외교안보전문기자인
  • 승인 2020.05.13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PIXABAY
사진=PIXABAY

 

[시사경제신문=이인배 외교안보전문기자인]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51개 시민단체들이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공개서한을 발송했다. 

이번 일을 주도한 디맨드 프로그래스의 야스민 테브 고문은 VOA와의 인터뷰에서 “형식상으로는 두 대통령 후보에게 서한을 보냈지만, 실질적으로는 바이든 후보에게 영향을 미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공동서한에 서명한 단체들은 디맨드 프로그래스, 그린피스, 미국친우봉사회(AFSC) 등 워싱턴의 진보성향 시민단체들이다.
 
이들은 공동서한을 통해 미국의 대외정책이 적대국들과의 대립 상황에 과도하게 집중하면서, 이를 대응하기 위해 군사력에 의지하고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또 이로 인해 전염병과 기후 변화 등 현재의 실제적 도전에 취약하게 만들었다고 진단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는 새로운 외교정책을 요구하고 있다며, 군사주의를 벗어나 다자주의를 우선하는 정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공동서한에서 10가지의 대외정책 제언 중 네 번째로 북한 문제에 대한 정책 제언을 제시했다. 이들은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한 전략적 인내 전략은 실패했으며, 최근 북한과의 비핵화 외교도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고 진단했다. 이는 오바마의 정책과 트럼프의 정책 모두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는 의미다. 

이어 북한에게 최대치를 요구하는 접근법(Maximalist)을 포기하고, 관계정상화를 위해 평화협정을 체결하고, 신뢰구축 조치에 초점을 맞출 것을 요구했다.
 
이런 워싱턴 진보적 시민단체의 정책 제언이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전 부통령의 대외정책 입장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주목된다. 

특히 민주당 후보임에도 북한 핵문제 해결에 있어서는 트럼프 대통령보다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어떤 변화를 보일지 지켜볼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