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MBC도 세팅된듯” 윤석열 압박 프레임 가능성 제기
진중권 “MBC도 세팅된듯” 윤석열 압박 프레임 가능성 제기
  • 김종효 기자
  • 승인 2020.04.02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 특정 정파의 해결사 노릇 해선 안된다”
 

[시사경제신문=김종효 기자] 채널A 법조기자와 검찰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MBC 보도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프레임을 거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 뉴스도 세팅 된 것 같다. 왠지 프레임을 걸고 있다는 느낌”이라고 의견을 개진했다.

진 전 교수는 “이상한 사람들이 나타나 윤석열 총장 장모를 공격해대고, 유시민은 윤석열이 공수처 수사대상이 될 수 있다고 자락을 깔고, MBC에서는 윤석열 측근이 언론사와 내통했다고 보도하고, 열린민주당에서는 법무부에 감찰하라고 성명을 낸다”고 현 상황을 바라봤다. 

즉, 진 전 교수는 MBC의 단독보도 역시 윤석열 검찰총장을 압박하기 위해 MBC가 여당과 합심해 만들어낸 다른 형태의 권언유착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진 전 교수는 “보도는 공익을 위한 것이어야 한다. 특정 정당이나 정치인을 음해하거나, 특정 정파의 해결사 노릇을 해선 안된다”고 의견을 개진했다.

진 전 교수는 “이 모든 움직임의 타겟은 물론 윤석열 검찰총장일 것”이라며 “선거 끝나면 본격적으로 파상공세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이어 “그가 끝까지 버티기를 기원한다. 진실은 언젠가 밝혀진다”며 “검사는 검사, 기자는 기자, 그저 자기의 자리에서 흔들림 없이 자기 일만 하면 된다. 그 이상의 장난을 치는 인간들이 세상을 혼탁하게 만든다”고 말했다.

특히 “언론은 보수적 논조를 취할 수도 있고, 진보적 논조를 취할 수도 있다. 하지만 언론은 언론이어야 한다”면서도 이번 보도를 한 MBC에 대해선 “얼마 전부터 MBC는 아예 사회적 흉기가 되어 버린 느낌이다. 툭하면 권력과 한 팀이 되어 조직적으로 프레이밍 작업을 하는 게 심히 눈에 거슬린다. 굳이 그 짓을 해야겠다면 제발 눈에 안 띄게 기술적으로 했으면 한다. 속이 너무 빤히 들여다 보여서 눈 뜨고 봐주기 괴롭다. 어쩌다 우리 사회가 이 바닥으로 추락했는지”라고 질타했다.

앞서 MBC는 지난 3월31일 단독보도를 통해 채널A 이모 기자가 현재 수감 중인 신라젠 전 대주주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에게 접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 정보를 요구하며 가족에 대한 수사를 막아주는 등 거래를 했다는 정황을 공개, 검찰과 언론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채널A는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 중”이라며 “최대한 신속하게 조사할 것이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외부 인사로 구성된 자문위원회 검증을 거쳐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 MBC의 이번 보도에 대해 “검찰에 선처 약속을 요구한 취재원과 채널A 기자가 만나는 장면을 몰래카메라로 촬영하고, 취재원으로부터 기자와의 대화를 몰래 녹음한 내용을 받아 보도했다”면서 “취재윤리에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06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