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NOW] 누가 방탄소년단(BTS)을 의심하는가, 단 30시간만에 주간 조회수 1위
[유튜브NOW] 누가 방탄소년단(BTS)을 의심하는가, 단 30시간만에 주간 조회수 1위
  • 김종효 기자
  • 승인 2020.02.25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경제신문=김종효 기자] 전세계 차트를 휩쓴 방탄소년단(BTS)이 케이팝 레이더(K-Pop Radar) 주간 유튜브 조회수 차트 1위를 차지했다.

방탄소년단 새 앨범 타이틀곡 ‘온(ON)’은 케이팝 레이더 2020년 8주 차 집계기간 (2월 16일~2월 22일) 중 단 30시간 만에 5087만 뷰를 기록하며 케이팝 레이더 주간 유튜브 조회수 차트 1위에 올랐다.

케이팝 레이더에 따르면 ‘ON’ 뮤직비디오가 공개된 후 기존 방탄소년단의 타이틀 뮤직비디오 조회수도 눈에 띄게 증가했다. ‘ON’ 뮤직비디오가 공개되기 하루 전인 20일과 발매 후인 22일을 비교했을 때, 트레일러 영상으로 선공개 됐던 ‘Interlude : Shadow’는 2.7배, ‘Outro : Ego’는 2.6배 이상 상승했다.

뿐만 아니라 전작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뮤직비디오 조회수는 약 2배, ‘디엔에이(DNA)’는 2.5배 이상 뛰어올랐다. 특히 ‘봄날’의 경우 3.1배 이상 눈에 띄게 큰 폭으로 증가하며 지난 22일 3억뷰 달성에 기여하기도 했다.

케이팝 레이더 측은 “이번 방탄소년단 뮤직비디오는 ‘키네틱 매니페스토 필름’이라는 처음 시도한 다소 생소한 장르임에도 불구하고 24시간 4321만이라는 이례적인 조회수를 달성했다”며 “더 이상 기록이 무의미한 방탄소년단이기에 가능한 도전”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은 총 일주일의 집계기간 중 단 30시간에 해당하는 조회수였지만 2위~10위 뮤직비디오의 평균 조회수보다 6.8배 이상 높다는 점에서 그 영향력을 짐작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번 8주 차 케이팝 레이더 주간 유튜브 조회수 차트에서는 아이즈원 ‘피에스타(FIESTA)’가 1829만 뷰로 2위에, 드림캐쳐 ‘스크림(Scream)’이 721만 뷰로 3위에 새롭게 진입했다.

또 싸이 ‘강남스타일’(678만 뷰), 에버글로우 ‘던던(DUN DUN)’(678만 뷰),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643만 뷰), 체리블렛 ‘무릎을 탁 치고(Hands Up)’(615만 뷰), 블랙핑크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609만 뷰), 방탄소년단 ‘아웃트로 : 에고(Outro : Ego)’(511만 뷰), 블랙핑크 뚜두뚜두(DDU-DU DDU-DU)’(439만 뷰)가 8주 차 케이팝 레이더 주간 유튜브 조회수 차트 TOP10에 올랐다.

음악 스타트업 스페이스오디티에서 설립한 케이팝 레이더는 지난 일주일 동안 전 세계에서 시청한 유튜브 조회수를 토대로 매주 주간 차트를 공개하고 있으며, 집계 데이터를 통해 ‘2019 K-POP 세계지도’를 공개해 주목 받았다. 케이팝 레이더 사이트를 통해 10위 밖의 전체 순위를 확인할 수 있으며, 그 외에도 인스타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팬카페 등의 팔로워 차트도 확인해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4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