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 이종현, 가수 정준영 불법 동영상과 엮여
씨엔블루 이종현, 가수 정준영 불법 동영상과 엮여
  • 백종국 기자
  • 승인 2019.03.15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8시뉴스' , 이종현 카톡 대화 내용 공개
가수 이종현이 정준영 등 지인들과의 카톡 단체대화방에서 불법촬영 동영상을 공유해 왔다고 SBS가 14일 보도했다. SBS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이종현이 정준영 등 지인들과의 카톡 단체대화방에서 불법촬영 동영상을 공유해 왔다고 SBS가 14일 보도했다. SBS 방송 화면 캡처.

 

[시사경제신문=백종국 ] 카카오톡 단체대화방을 통한 불법촬영 성관계 동영상 유포와 관련해 가수 정준영, 승리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는 가운데 14일 SBS가 씨엔블루 이종현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SBS는 14일 ‘8뉴스’에서 정준영과 승리 등 지인들의 단체 대화방에 참여했던 가수 이 모 씨가 씨앤블루 이종현인 것으로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종현은 단체, 개인 대화방을 통해 영상을 받아왔다. 특히 문제의 대화방에서 이종현은 성관계 동영상을 받아보거나 여성을 물건 취급하며 지인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대화방에서 이종현은 “빨리 여자 좀 넘겨요. O같은 X들로”라고 말했고, 정준영은 “누구 줄까?”라고 답했다. 이에 이종현은 “형이 안***있으면 좋고 없으면 그냥 예쁜 X” 이라 말했다.

앞서 이종현이 꾸준히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동영상 사건과 관련한 인물로 지목되자 이종현의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는 12일  “이종현은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의 친분으로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전한 바 있다.

이어 “이종현은 정준영과 오래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하다”고 재차 강조하며 억측 및 추측성 보도에 대해 자제를 부탁했다. 하지만 이틀 만에 FNC는 그 말에 대해 다시 설명해야 하는 상황으로 몰리고 있다. 한편 이종현은 군 복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