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찾동 2.0', 이제 골목으로 간다
'서울시 찾동 2.0', 이제 골목으로 간다
  • 원선용 기자
  • 승인 2018.12.05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기본계획 공공의 책임성+주민결정권 강화
이웃과 함께 하는 골목주민 … 100만 ‘시민 찾동이’ 협력
시민을 찾아가는 맞춤형 돌봄서비스 지원 ‘돌봄SOS’ 시작
갑작스런 위기에‘서울형 긴급복지’ 예산 매년 50억 확대
서울시 '찾동' 사업이 동 단위를 넘어 골목으로 간다. 더 가까운 골목에서 주민의 일상을 보다 정교하고 강력하게 파고들겠다는 의지를 보인것이다. 사진은 박원순(왼쪽 두번째)시장이 골목에서 지역주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서울시 '찾동' 사업이 동 단위를 넘어 골목으로 간다. 더 가까운 골목에서 주민의 일상을 보다 정교하고 강력하게 파고들겠다는 의지를 보인것이다. 사진은 박원순(왼쪽 두번째)시장이 골목에서 지역주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서울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이하 ‘찾동’)가 ‘골목단위 협치센터’로 다시 한 번 도약한다. 이제까지는 공공의 주도하에 복지를 강화하고 주민참여를 촉진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찾동 현장’을 지역주민과 공공이 함께 만들어가는 ‘골목단위 협치 현장’으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시는 공공과 주민이 함께 지역문제를 발굴ㆍ해결하고, 보편적 돌봄과 취약계층에게 절실한 긴급복지를 한층 강화한다.
 
민선 7기 역시 정책 중심은‘사람’이다. 찾동의 공공 인력만으로는 감당하기 어려운 지역문제에 주민의 자발적ㆍ주도적 참여를 지원, 주민 결정권을 강화한다. 또 시민의 보편적 돌봄을 위해 ‘돌봄SOS센터’가 내년 시범사업을 시작, '22년 424개 전 동으로 확대된다.

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찾동 2기 마스터플랜 '민선 7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기본계획'을 지난 3일 발표했다.

시는 2015년 7월 전국 최초로‘찾동’을 통해 주민 삶 곳곳의 복지사각지대를 완전 해소한다는 목적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현재 25개 전 자치구 408개 동에서 시행 중이며 내년 424개 전 동 전면시행을 앞두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제 찾동이 동 단위를 넘어 골목으로 간다. 더 가까운 골목에서 주민의 일상을 보다 정교하고 강력하게 파고들겠다. 특히 지역사회 주민들과 함께 결정하고 함께 추진하겠다”며 “하향적이고, 일방적이고, 관료적인 행정을 상향적이고, 민ㆍ관 협력적이고, 주민자치적인 행정으로 변화시키는 또 하나의 모범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혁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