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들, 생존권 사수 위해 거리로 뛰쳐나왔다
소상공인들, 생존권 사수 위해 거리로 뛰쳐나왔다
  • 원금희 기자
  • 승인 2018.08.29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저임금 제도개선 촉구 국민대회’ 개최
3만 여명 소상공인들 광화문광장에서 한 목소리
29일 오후 4시 광화문광장에서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 소공인총연합회 등 60여개 업종 단체, 87개 지역단체 등 150여개 단체의 3만여 명이 운집했다. 이들은 최저임금제도개선 촉구를 위해 한 목소리를 냈다.
29일 오후 4시 광화문광장에서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 소공인총연합회 등 60여개 업종 단체, 87개 지역단체 등 150여개 단체의 3만여 명이 운집했다. 이들은 최저임금제도개선 촉구를 위해 한 목소리를 냈다.

전국 소상공인들이 생존권 사수를 위해 거리로 뛰쳐나왔다. 이들은 29일 오후 4시 광화문 광장에 운집, ‘최저임금 제도개선 촉구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이는 정부와 국회가 최저임금 문제를 비롯한 소상공인 생존권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상황에 기인한다. 따라서 전국 각지의 소상공인들이 영업을 포기한 채 한 목소리를 낼 수밖에 없었다.

이날 행사에는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 소공인총연합회 등 60여개 업종 단체, 87개 지역단체 등 150여개 단체의 3만여 명이 참여했다.

소상공인들은 ▲최저임금 인상에 자영업자 의견 반영 ▲자영업자 빈곤 문제의 국가적 해결 ▲재벌개혁 없는 자영업자 고통전가 중단 등을 요구했다. 아울러 소상공인 대표들은 최저임금 ‘차등화·결정 구조 개편’과 관련된 그들의 뜻을 관철시키기 위한 결의를 다졌다.

특히 소상공인 생존권 운동연대는 불과 1년 넘는 기간 동안 29% 인상된 최저임금에 대한 소상공인들의 항의와 분노를 표출했다.

운동연대는 “최저임금위원회는 노동자위원과 공익위원만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최저임금을 결정했다. 이러한 처사는 소상공인들이 요구한 최저임금 차등적용 방안을 외면한 행태”라며 “이번 대회를 통해 소상공인들에게 명백하게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고자 하는 취지”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외식업협회 양천지회 한 회원은 “현재 경기가 좋지 않아 매출이 많이 줄었다. 이 상황에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은 우리 소상공인들을 벼랑 끝으로 내모는 행위”라며 “특정 지역을 대상으로 최저임금을 시범 적용해 효율적 실효성 검증을 마친 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렇게 현실을 외면한 밀어붙이기식 법 적용은 소상공인들을 자멸에 이르게 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혁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