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고 피해액 금감, 소액 피해는 늘어
금융사고 피해액 금감, 소액 피해는 늘어
  • 이상혁 기자
  • 승인 2018.05.15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피해액 6945억원…전년 대비 85.7% 하락
대형 금융사고 없었던 탓…1억~10억 사고는 증가

2017년 한 해 동안 발생한 금융사고가 최근 4년 내 최저치를 달성했다. 사고 피해액 역시 전년 대비 약 7000억원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15일 발표한 ‘금융사고 발생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보고된 금융사고는 전년 대비 11.1% 감소한 152건으로 집계됐다. 사고금액도 1156억원으로 전년 대비 85.7%(6945억원)가 감소한 상황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금융사고는 2014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2014년 223건에서 매년 줄어 2016년에는 171건까지 감소했다. 사고액이 크게 감소한 것은 초대형 대출사고가 4년 연속 발생하다 지난해 멈춘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4년 간 초대형 대출사고는 2013년 국민은행 동경지점 부당대출(3786억원), 2014년 KT ENS대출사기(2684억원), 2015년 모뉴엘 대출사기(3184억원), 2016년 육류담보 대출사고(3868억원) 등이다.

이 때문에 금융사고 피해액이 전년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지만, 10억원 미만 소액 금융사고는 오히려 늘었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1억에서 10억원 규모의 금융사고 피해액은 211억원으로, 2015년 150억원 대비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100억원 이상 대형 금융사고는 전년(7373억원) 대비 531억원으로 92.8% 하락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혁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