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이제학 상근부회장 고액 급여 논란
소상공인연합회 이제학 상근부회장 고액 급여 논란
  • 이상혁 기자
  • 승인 2018.04.15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연합회 이제학 상금부회장(출처=소상공인연합회)
소상공인연합회 이제학 상근부회장(출처=소상공인연합회)

 

취임 후 정부 편향적 정책 노선…이사들과 충돌
월 급여 1000만원…중소벤처기업부가 전액 보전
본인 비서 채용 시도…내부 정보 빼돌리다 업무 제한

최근 정부가 법정 단체인 소상공인연합회에 대해 현장점검을 실시하기로 하면서 정부의 소상공인 단체 길들이기가 도마 위에 오른 가운데, 연합회 상근부회장인 이제학 전 양천구청장이 사실상 정부측 인사라는 말이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실제로 이제학 상근부회장은 연합회 내부에서 위력에 의한 일자리 알선의 수혜자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소상공인연합회가 지난해 11월 공고한 상근부회장 모집 공고에서부터 이사회 의결, 급여 지급 등과 관련한 전반의 과정에 중소벤처기업부가 개입됐다는 설이 나돌고 있기 때문이다.

당시 소상공인연합회는 월 급여가 750만원 상당이었던 전임 상근부회장이 퇴직한 이후 급여를 지급할 수 있는 여력이 없어 상근부회장을 두지 않았다. 이러한 상황에서 상근부회장을 모집하라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요청이 있었고, 이제학 전 양천구청장이 단독 지원자로 나섰다.

보통 기관이나 단체에서는 지원자가 1명일 경우 재모집 공고를 내 복수의 지원자가 이뤄져 경쟁하도록 하지만, 이 같은 절차에서도 중소벤처기업부가 영향력을 행사해 이제학 전 양천구청장이 단독 지원자로서 이사회 의결을 거쳤고, 결국 상근부회장에 취임하게 된 것이다.

특히 이제학 상근부회장은 취임 후 연합회 내부 이사진들과 잦은 충돌을 빚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테면 인건비 인상에 대한 부담을 이유로 최저임금 인상을 반대해 왔던 연합회의 정책 기조와 달리 이제학 상근부회장은 정부의 편에서 찬성 입장을 나타내는 식이었다.

또한 양천구청장 역임 시절 비서관을 연합회 내부 직원으로 채용하려다 이사진들과 마찰을 빚기도 했고, 선거 과정에서는 연임에 성공한 최승재 회장의 반대편에서 내부 정보 유출 등의 의심을 받아 현재는 업무가 제한되어 있는 상태다.

더구나 이제학 상근부회장의 임금 문제도 도마 위에 올랐다. 전임 상근부회장의 월 급여가 750만원 수준으로 높았음에도 이를 훨씬 웃도는 1000만원을 받고 있다.

무엇보다 연합회 대신 중소벤처기업부가 100% 급여를 부담하고 있다는 점도 이제학 상근부회장이 소상공인 단체에 대한 정부의 감시자 역할을 대신해 왔던 것 아니냐는 논란의 근거 중 하나다. 당초 상근부회장의 임금은 연합회가 30%를, 정부가 나머지 70%를 보전해 왔다.

여기에 더해 이제학 상근부회장의 연합회 채용 과정에 같은 지역구의 국회의원인 황희(서울 양천구갑) 의원이 깊숙이 개입한 정황도 포착되고 있다. 일부 언론 매체에서 직접 이제학 전 양천구청장을 상근부회장에 추천한 바 있다고 인터뷰에 나섰기 때문에 일부에서는 자칫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 연합회 관계자는 “연합회의 입장에서는 중소벤처기업부가 하자는 대로 할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며 “현재 업무 제한 상태에 있는 이제학 상근부회장이 제대로 업무에 복귀하기 위해서는 논란에 대한 해명과 함께 소상공인을 향한 정책 업무에 매진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5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혁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