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에도 수도권 아파트 매수심리는 ↑
금리인상에도 수도권 아파트 매수심리는 ↑
  • 서경영 기자
  • 승인 2021.09.03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매수급지수 110.8→111.7
전세수급지수 104.0→105.3
재건축 단지의 가격 상승이 이어지며 서울 아파트값이 2주 연속 가파른 상승폭을 이어갔다. 남산에서 내려다본 서울 아파트 단지. 사진=시사경제신문
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8월 30일 조사 기준)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11.7로 지난주(110.8)보다 0.9포인트 올랐다. 남산에서 내려다본 서울 아파트 단지. 사진=시사경제신문

기준금리 인상에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 아파트 매수심리는 더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 역시 공급 부족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8월 30일 조사 기준)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11.7로 지난주(110.8)보다 0.9포인트 올랐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으로,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기준선인 100을 넘어 높아질수록 매수심리가 강하다는 의미다.

서울이 105.6에서 106.5로 오른 것을 비롯해 경기(113.1→114.0)와 인천(113.6→114.8) 모두 전주 대비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은 5개 권역 중 매수심리가 가장 높은 지역은 동북권인 것으로 조사됐다. 동북권은 전주 대비 1.8포인트 오른 110.0으로 가장 높았다.

동북권은 노원·도봉·강북구 등 상대적으로 저렴한 아파트가 많은 지역이다. 또한 재건축·교통 호재가 있는 중저가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몰리며 아파트값도 오르고 있다.

서울에서는 동북권·서남권(105.2→105.7)·도심권(103.9→104.9)·동남권(103.2→104.2) 등이 전주 대비 상승했다. 다만 서북권은 104.3에서 104.0으로 내려갔다.

부동산원은 "서울은 오세훈 시장이 재건축 층고 제한을 폐지한다는 방침을 구체화하면서 주요 재건축 단지 위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경기와 인천은 GTX 라인 등 교통·개발 호재가 있는 지역과 중저가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꾸준히 유입되고 있다.

이번 주 경기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51% 올랐다. 경기는 오산(0.80%)·시흥(0.72%)·평택(0.68%)·의왕(0.67%)·화성시(0.67%)를 중심으로 집값이 오르고 있다.

인천은 올해 전국에서 가장 아파트값이 많이 올랐다. 인천은 연수구(0.59%)·서구(0.49%)·미추홀구(0.38%)를 중심으로 상승세가 이어졌다.

지방의 아파트 매수심리도 강해지고 있다.

인천을 제외한 5대 광역시는 103.1에서 104.1로, 경기를 제외한 8개 도는 104.9에서 105.2로 올랐다.

부동산원은 "지방의 아파트 매수세도 강해지면서 가격도 꾸준히 오르고 있다. 다만, 가격이 높지 않은 수준이어서 수도권처럼 수천만원씩 오르며 폭등하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전세 역시 공급이 수요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서울의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105.3으로 전주보다 1.3포인트 높아졌다.

서울은 재건축 이주 수요가 있는 지역과 역세권 단지 위주로 신고가 거래가 발생하고 있다.

경기는 106.8에서 107.2로 올랐다. 수도권 전체로는 105.8에서 106.4로 올랐다. 인천은 106.0에서 105.1로 내렸다.

[시사경제신문=서경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