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당 거부' 김한정 "독재체제에서나 가능한 일…못나가"
'탈당 거부' 김한정 "독재체제에서나 가능한 일…못나가"
  • 민정수 기자
  • 승인 2021.06.10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사 자체가 불충분…국회의원도 존엄·인권 있어"
김한정 의원은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사 자체가 불충분했다"며 "조사 과정에서 소명의 기회나 자료 요청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사진=김주현 기자
김한정 의원은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사 자체가 불충분했다"며 "조사 과정에서 소명의 기회나 자료 요청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사진=김주현 기자

국민권익위원회의 전수조사 결과에 따라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탈당 권유’를 받은 김한정 의원이 탈당을 거부했다.

김한정 의원은 10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사 자체가 불충분했다"며 "조사 과정에서 소명의 기회나 자료 요청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당 윤리감찰단 조사를 4시간 동안 제가 직접 출석해 자료로 소상히 설명했고, 아내가 특수본의 지시로 경기북부경찰청에서 4시간 이상 조사를 받았다. 상세히 다 조사받아 지난달 10일 무혐의 통지를 받았고 당에도 보고했다”며 “권익위는 영문도 모른 채 저를 비밀 정보를 이용한 거래 의혹이 있다고 통보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당에서는 근거 확인도 안 하고 낙인을 찍고 일단 나가라고 했다. 정상적인 과정이 아니다. 독재일 수도 있고 권위주의 시대에서나 가능한 일이다. 국회의원도 지켜야 할 최소한의 존엄과 인권이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부동산으로 들끓는 민심, 민주당이 처한 난처한 입장, 우리가 스스로 아무리 조사해도 믿어주지 않는 불신의 시대 다 이해한다”며 “그래서 아내를 특수본에서 일차적으로 소환해서 조사해주기를 바란다. 경찰청은 이미 자료를 다 가지고 있다. 추가로 비밀 의혹이 있었는지 명명백백 밝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자신의 땅 주변 군부대를 이전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어 이해충돌 의혹을 받는 점에 대해서는 "오래된 민원이며, 유네스코 보존지역 문턱에 군부대가 버텨야 하냐는 등 환경단체의 요구가 많았다. 사실상 진척이 없다. 이전을 한다고 해도 첨단산업이 들어오는 지역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시사경제신문=민정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