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모바일 금융플랫폼 인가...'제3호 인뱅' 출범
'토스' 모바일 금융플랫폼 인가...'제3호 인뱅' 출범
  • 이재영 기자
  • 승인 2021.06.09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저신용자, 소상공인 대상 중금리 대출 시장 적극 공략 전략
스마트폰에 띄워진 토스 로고. 사진=연합뉴스
스마트폰에 띄워진 토스 로고. 사진=연합뉴스

모바일 금융 플랫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9일 금융위원회로부터 은행업 본인가를 받아 이르면 9월 토스뱅크가 개시한다. 

국내에는 지난 2016년 12월 케이뱅크, 2017년 4월 카카오뱅크 인가 이후 약 4년 만에 토스뱅크가 3호 인터넷전문은행으로 출범하게 됐다.

이번 인가에 대해 금융위는 "금융감독원의 실지조사 등 심사를 거친 결과 토스뱅크가 자본금 요건, 자금조달방안 적정성, 주주구성 계획, 사업계획, 임직원 요건, 인력·영업시설·전산체계 요건 등의 인가요건을 모두 충족했다"고 밝혔다.
다만 손익분기점 도달 예상 시점인 2025년까지 증자계획을 성실히 이행할 것을 부대조건으로 부과했다.

토스뱅크는 출범 전까지 실제 거래 테스트, 금융결제원의 지급결제망 등 타 기관 연계 등을 준비를 하게 된다. 
이에 금융당국은 '인터넷전문은행 현장지원반'을 한시적으로 운영해 토스뱅크가 조기에 안정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토스뱅크는 빅데이터에 기반한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소상공인 중금리 대출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체크카드, 간편송금, 간편해외송금 등을 핵심 서비스로 진행할 예정이다.

토스뱅크는 최근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을 올해 말 34.9%, 2022년 말 42%, 2023년 말 44%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을 금융위에 제출한 바 있다.

별도의 앱을 만들지 않고 이미 2천만명이 넘는 이용자를 둔 토스 플랫폼을 활용하는 '원 앱' 전략으로 고객을 유치해 경쟁력을 더한다. 

금융위는 "새로운 인터넷은행의 등장이 소비자의 선택권을 넓히고 금융산업의 경쟁과 혁신을 가속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영업 전까지 금융보안체계를 빈틈없이 갖추고 소비자 보호를 위해 철저히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시사경제신문=이재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