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美 공급망 전략, 韓 글로벌 진출 기회로 활용"
정부 "美 공급망 전략, 韓 글로벌 진출 기회로 활용"
  • 서경영 기자
  • 승인 2021.06.0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반도체·배터리 등 공급망 전략 발표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2021년 업무계획을 발표하고, 올해 수출을 상승세로 전환하고 한국판 뉴딜 관련 대형 투자를 단행해 경제회복 속도를 높인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진= 시사경제신문 DB
산업통상자원부는 "정부는 지난 2월 24일 미국의 행정명령 발표 이후 범부처 및 민관 협업체계를 가동해 반도체 등 핵심 품목의 안정적 공급망 구축을 대비해왔다"고 9일 밝혔다. 사진= 시사경제신문

정부가 미국의 반도체, 배터리 등 4대 주요 품목 공급망 강화 전략을 우리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 기회로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는 지난 2월 24일 미국의 행정명령 발표 이후 범부처 및 민관 협업체계를 가동해 반도체 등 핵심 품목의 안정적 공급망 구축을 대비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달 21일 한미 정상회담에서는 반도체 등 핵심 품목의 상호 투자, 연구·개발 협력 등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양국 간 협력에 큰 진전을 이룬 바 있다"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앞으로도 한미 양국 및 민관 협력을 강화해 주요 품목의 공급망 안정화와 우리 기업의 글로벌 공급망 참여 기회 확대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미국 정부는 지난 8일(현지시간) 반도체·배터리·희토류·바이오의약품 등 4개 핵심 품목의 공급망에 대해 100일간 벌인 조사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2월 24일 상무부와 국방부 등 각 부처에 공급망 조사를 지시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이번에 발표된 보고서에는 4대 품목과 관련해 미국 내 생산역량 확충, 연구·개발 등 투자 확대 등 정책적 지원과 동맹·파트너국과의 공조를 통한 공급망 안정화 방안 등이 담겼다.

특히 백악관은 미국 반도체 분야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170억달러 규모 투자 계획을 언급하며, 반도체 분야 공급망 강화를 위한 동맹 및 파트너와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미국의 행정명령 발표 이후 산업 안보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해 10차례 점검 회의를 열었다. 지난 4월 22일에는 한미 국장급 공급망 협의를 개최하는 등 범부처 차원에서 대응해왔다.

[시사경제신문=서경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