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무기한 총파업'...분류작업 두고 사회적합의 결렬
택배노조, '무기한 총파업'...분류작업 두고 사회적합의 결렬
  • 이다인 기자
  • 승인 2021.06.09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로사 방지대책 1년 유예해달라는 주장은 위험 방치 처사"
택배노조는 사회적합의기구 결과보고 기자회견을 국회 앞에서 8일 개최하고 9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택배노조는 '사회적합의기구 결과보고 기자회견'을 국회 앞에서 8일 개최하고 9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전국택배노조는 9일 오전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하고 "택배사들은 '공짜 노동'인 분류 작업을 책임지고 과로사 방지 대책을 즉각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택배노조는 전날 정부를 대상으로 시도했던 '분류작업 문제 해결' 등 과로사 방지에 대한 2차 사회적 합의가 결렬됨에 따라 9일부터 쟁의권 있는 조합원들이 무기한 전면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9일 총파업 결의대회는 송파구 장지동 복합물류센터에서 노조원 2천여명이 모인 가운데 열렸으며, 이들은 "과로사 방지대책 적용 시점을 1년 유예해달라는 정부 측 주장은 노동자들을 장시간 노동과 과로사 위험에 방치하겠다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노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조합원 5천31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파업 찬반투표에서 찬성이 전체의 92.3%(4천901표)로 나타나 총파업이 가결됐다. 이에 따라 쟁의권 없는 조합원들은 현재처럼 오전 9시 출근·11시 배송출발 투쟁을 실시한다. 

진경호 택배노조 위원장은 8일 국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장에서 "형식적으로는 대리점 연합회가 오늘 불참해 사회적 합의안을 도출할 수 없다는 상황에 직면했다는 게 결렬의 표면적 이유지만 실질적으로는 택배사들이 사회적 합의안 타결을 미루고 적용 시점을 1년 유예해달라는 것이 가장 핵심적인 결렬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노조 측은 전면 파업을 하면서도 앞으로 진행될 교섭에는 참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진 위원장은 "분류작업 문제는 이제 끝장내자는 결심으로, 국민께 불편을 끼치더라도 더는 미룰 수 없다는 절박함으로 총파업 투쟁에 돌입하게 된다는 점을 밝힌다"며 "언제든 그 누구라도 대화를 요청하면 피하지 않고 타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시사경제신문=이다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