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1분기 영업익 1조5178억원...12년 만에 역대 최대
LG전자, 1분기 영업익 1조5178억원...12년 만에 역대 최대
  • 서경영 기자
  • 승인 2021.04.07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이익 1조5178억원·매출 18조8057억원, 분기 실적 기록 경신
LG전자가 5일 임시이사회를 열고 스마트폰 사업 철수를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김혜빈 기자
 LG전자는 올해 1분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 1조5178억원·매출 18조8057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시사경제신문

LG전자가 창사 이래 분기 사상 최대 이익을 달성했다.

7일 LG전자는 올해 1분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영업이익 1조5178억원·매출 18조805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27.7%, 영업이익은 39.2% 증가했다. 이는 매출, 영업이익 모두 분기 사상 역대 최대 실적이다.

영업이익은 종전 최대치인 2009년 2분기 1조2438억원을 3000억원 가까이 뛰어넘어 약 12년 만에 분기 실적 신기록을 세웠다. 당초 1조원대 초반으로 예상했던 시장 전망치를 크게 웃도는 호실적이다. 매출 역시 사상 최대였던 지난해 4분기 실적 18조7826억원을 웃도는 호실적을 냈다.

작년 동기에 비해서는 영업이익의 경우 39.2%, 매출은 27.7% 각각 증가했다.

이 같은 역대급 실적의 배경으로 글로벌 경기 회복세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보복 소비가 고가 가전과 TV 판매로 이끈 것으로 관측된다.

LG전자는 이날 부문별 실적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전문가들은 생활가전(H&A)의 분기 실적이 사상 처음으로 영업이익은 8000억원· 매출 6조원을 넘어섰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LG전자만의 차별화된 케어솔루션 서비스도 렌탈사업 성장과 함께 실적 개선에 기여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증권업계는 TV를 담당하는 HE부문도 올레드(OLED)·나노셀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증가에 힘입어 1분기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30% 정도 늘어난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업계는 7월 31일 사업종료 예정인 휴대폰 사업이 2·4분기 실적부터 중단사업손실로 반영됨에 따라 올해 영업이익은 사상 최고치를 달성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LG전자는 1995년부터 LG정보통신으로 휴대폰 사업을 시작해 세계 시장 점유율 3위를 기록하는 등 전성기를 누렸으나, 2015년 2분기부터 지난해 4분기까지 23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이에 26년 만에 철수하게 됐다. 누적 적자 규모는 5조원에 이른다.

[시사경제신문=서경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