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진출한 테슬라, 1분기 판매실적 사상최고
중국 진출한 테슬라, 1분기 판매실적 사상최고
  • 김혜빈 기자
  • 승인 2021.04.05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슬라 1분기 18만4800대 인도...예상치 넘겨
글로벌 1위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올해 1분기 사상 최고 판매 실적인 18만4800대를 기록했다. 로이터
글로벌 1위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올해 1분기 사상 최고 판매 실적인 18만4800대를 기록했다. 로이터

글로벌 1위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올해 1분기 사상 최고 판매 실적인 18만4800대를 기록했다.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 1분기 사상 최대 차량 인도 실적을 거뒀다. 블룸버그는 "성급해 보였던 머스크 CEO의 과감한 중국 진출이 결실을 맺고 있다"고 평했다.

테슬라는 1분기 18만4800대 차량을 인도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인 17만7822대를 크게 뛰어넘는 실적이다. 테슬라는 성명을 통해 "중국에서 모델 Y의 강력한 수요에 힘입어 생산 능력을 빠르게 끌어올리고 있다"며 "새로운 모델 S와 모델 X도 파격적인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2019년 테슬라는 상하이에 첫 해외 공장을 세웠다. 이는 중국 전기차 시장이 세계 최고로 올라설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테슬라는 모델 3에 이어 모델 Y도 이 공장에서 생산중이다. 테슬라는 중국 보조금 기준에 맞춰 모델 3와 모델 Y의 판매가를 낮추는 등 현지 맞춤형 전략도 펼쳤다.

지난 3월 열린 전인대 업무보고에서 리커창 총리는 “이산화탄소 저감을 위해 전기차에 보조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의 전기차 판매는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보조금 정책까지 더해져 가파른 상승세도 예상된다.

중국승용차시장정보협회(CPCA)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신에너지차(전기차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판매량은 110만9000대로 2019년보다 9.8% 늘었다. 전체 판매량 가운데 신에너지차의 비중은 5.7%를 차지했다. CPCA는 내년 중국의 신에너지차 판매량이 150만대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했다.

[시사경제신문=김혜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