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사 전문(한글, 영문)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사 전문(한글, 영문)
  • 성민호 기자
  • 승인 2021.01.21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제 46대 미국 대통령 취임식 (사진 : 유튜브 캡처)
조 바이든 제 46대 미국 대통령 취임식 (사진 : 유튜브 캡처)

아래는 조 바이든 제 46대 미국 대통령 취임식 취임사 전문입니다.

** 전문/한글-영문**

로버츠 대법원장, 해리스 부통령, 펠로시 의장, 슈머 대표, 매코넬 대표, 펜스 부통령, 그리고 저의 동료 미국 국민 여러분.

Chief Justice Roberts, Vice President Harris, Speaker Pelosi, Leader Schumer, Leader McConnell, Vice President Pence, distinguished guests, and my fellow Americans.

오늘은 미국의 날입니다.

오늘은 민주주의의 날입니다.

역사와 희망의 날입니다.

갱신과 결의를 하는 날입니다.

오랜 세월 고난을 겪으며 미국은 새로운 시험을 받았으며 미국은 도전에 직면했습니다.

This is America’s day.

This is democracy’s day.

A day of history and hope.

Of renewal and resolve.

Through a crucible for the ages America has been tested anew and America has risen to the challenge.

오늘 우리는 후보자의 승리가 아니라 민주주의의 승리를 축하합니다. 국민의 뜻을 듣고 국민의 뜻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우리는 민주주의가 소중하다는 것을 다시 배웠습니다.

Today, we celebrate the triumph not of a candidate, but of a cause, the cause of democracy. The will of the people has been heard and the will of the people has been heeded. We have learned again that democracy is precious.

민주주의는 취약합니다. 그리고 이 시간에 민주주의가 지배했습니다.

그래서 지금, 불과 며칠 전 폭력이 흔들었던 신성한 국회의사당 땅에 우리는 2세기가 넘도록 이어진 평화로운 권력 이양을 수행하기 위해 하나의 국가, 하나님 아래, 불가분의 국가로 모였습니다.

Democracy is fragile. And at this hour, my friends, democracy has prevailed.

So now, on this hallowed ground where just days ago violence sought to shake this Capitol’s very foundation, we come together as one nation, under God, indivisible, to carry out the peaceful transfer of power as we have for more than two centuries.

우리는 미국만의 독특한 방식, 불안하고, 대담하고, 낙관적으로 앞을 내다봅니다. 우리가 될 수 있고 그래야한다는 것을 알고있는 국가로 우리의 목표로 설정합니다.

We look ahead in our uniquely American way restless, bold, optimistic and set our sights on the nation we know we can be and we must be.

나는 양 당의 전임 대통령들이 이곳에 와준 것에 대해 감사합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여러분은 우리 헌법의 회복력과 우리 국가의 힘을 알고 있습니다.

어제 밤에 통화했지만, 오늘 우리와 함께 하지 못한 우리가 평생 경의를 표한 카터 회장님도 마찬가지입니다.

I thank my predecessors of both parties for their presence here.

I thank them from the bottom of my heart.

You know the resilience of our Constitution and the strength of our nation.

As does President Carter, who I spoke to last night but who cannot be with us today, but whom we salute for his lifetime of service.

나는 이들이 했던 것처럼 방금 신성한 맹세를 했습니다. 조지 워싱턴이 처음으로 맹세했던 그 선서입니다. 그러나 미국 이야기는 우리 중 일부에게 의존하는 것이 아닌 우리 모두에게 달려 있습니다. 보다 완벽한 연합을 추구하는 우리국민(We the People)에게. 미국은 위대한 나라이고 우리는 좋은 국민들입니다.

I have just taken the sacred oath each of these patriots took an oath first sworn by George Washington. But the American story depends not on any one of us, not on some of us, but on all of us. On “We the People” who seek a more perfect Union. This is a great nation and we are a good people.

수세기에 걸쳐 폭풍과 분쟁, 평화와 전쟁을 통해 우리는 지금까지 왔습니다. 하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 위험과 가능성의 겨울에 할 일이 많기 때문에 신속하고 긴급하게 앞으로 나아갈 것입니다.

Over the centuries through storm and strife, in peace and in war, we have come so far. But we still have far to go. We will press forward with speed and urgency, for we have much to do in this winter of peril and possibility.

수리가 많이 필요합니다.

복구해야 할 것이 많습니다.

치유해야 할 것이 많습니다.

세워야 할 것이 많습니다.

그리고 많은 것을 얻을 수 있습니다.

Much to repair.

Much to restore.

Much to heal.

Much to build.

And much to gain.

우리나라 역사에서 지금보다 더 어렵거나 어려운 시기는 거의 없습니다. 한 세기에 한 번 유행했던 바이러스가 소리 없이 국가를 습격합니다. 2차 세계 대전에서 미국이 잃은 만큼의 생명을 앗아갔습니다. 수백만 개의 일자리가 사라졌습니다. 수십만 개의 기업이 문을 닫았습니다.

Few periods in our nation’s history have been more challenging or difficult than the one we’re in now. A once-in-a-century virus silently stalks the country. It’s taken as many lives in one year as America lost in all of World War II. Millions of jobs have been lost. Hundreds of thousands of businesses closed.

400 년 동안 외쳐진 인종에 대한 정의가 우리를 움직입니다. 모두를 위한 정의의 꿈은 더 이상 지체되지 않을 것입니다. 생존을 위한 외침은 이 땅 자체에서 나옵니다. 더 이상 필사적이거나 더 이상 선명할 수도 없는 외침입니다.

A cry for racial justice some 400 years in the making moves us. The dream of justice for all will be deferred no longer. A cry for survival comes from the planet itself. A cry that can’t be any more desperate or any more clear.

그리고 정치적 극단주의, 백인 우월주의, 국내 테러리즘은 우리가 맞서야하며 우리는 승리할 것입니다. 이러한 도전을 극복하고 미국의 미래를 확보하기 위해선 영혼을 회복한다는 단어 이상이 필요합니다.

And now, a rise in political extremism, white supremacy, domestic terrorism that we must confront and we will defeat. To overcome these challenges to restore the soul and to secure the future of America requires more than words.

민주주의에서 가장 어려운 것들이 필요합니다.

단합입니다.

단합입니다.

It requires that most elusive of things in a democracy:

Unity.

Unity.

1863년 새해 첫날 워싱턴에서 아브라함 링컨은 노예 해방 선언에 서명했습니다. 대통령은 서명 뒤 "내 이름이 역사에 남으면 이 행위를 위한 것이고 내 영혼이 그 안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In another January in Washington, on New Year’s Day 1863, Abraham Lincoln signed the Emancipation Proclamation. When he put pen to paper, the President said, “If my name ever goes down into history it will be for this act and my whole soul is in it.”

내 영혼이 그 안에 있습니다. 20211월 오늘, 내 영혼은 여기에 있습니다.

미국을 하나로 모으는 것.

우리 국민을 단결시키는 것.

그리고 우리나라를 통합하는 것.

My whole soul is in it. Today, on this January day, my whole soul is in this:

Bringing America together.

Uniting our people.

And uniting our nation

저는 모든 미국인이 저와 함께 이 일에 동참 할 것을 요청합니다. 우리가 직면하는 공동의 적과 싸우기 위해 연합해야합니다.

I ask every American to join me in this cause. Uniting to fight the common foes we face:

분노, 원한, 증오.

극단주의, 무법, 폭력.

질병, 실업, 절망.

Anger, resentment, hatred.

Extremism, lawlessness, violence.

Disease, joblessness, hopelessness.

단합으로 우리는 위대한 일을 할 수 있습니다.

With unity we can do great things. Important things.

우리는 잘못을 바로 잡을 수 있습니다.

우리는 사람들을 좋은 직장에서 일 할 수 있습니다.

안전한 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칠 수 있습니다.

이 치명적인 바이러스를 극복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일에 보상하고, 중산층을 재건하고, 의료 서비스를 만들 수 있습니다.

우리는 인종적 정의를 실현 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미국을 다시 한 번 세계의 선을 선도하는 세력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We can right wrongs.

We can put people to work in good jobs.

We can teach our children in safe schools.

We can overcome this deadly virus.

We can reward work, rebuild the middle class, and make health care

secure for all.

We can deliver racial justice.

We can make America, once again, the leading force for good in the world.

단합에 대해 말하는 것이 어리석은 환상처럼 들릴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우리를 분열시키는 힘이 깊고 실재한다는 것을 압니다. 그러나 나는 그들이 새로운 것이 아니라는 것도 알고 있습니다.

I know speaking of unity can sound to some like a foolish fantasy. I know the forces that divide us are deep and they are real. But I also know they are not new.

우리의 역사는 우리 모두가 평등하게 창조되었다는 미국의 이상과 인종주의, 출생주의, 두려움, 악마화가 오랫동안 우리를 갈라놓은 가혹하고 추악한 현실에서 끊임없이 투쟁해왔습니다.

Our history has been a constant struggle between the American ideal that we are all created equal and the harsh, ugly reality that racism, nativism, fear, and demonization have long torn us apart.

전투는 계속됩니다. 승리는 보장되지 않습니다.

The battle is perennial. Victory is never assured.

남북 전쟁, 대공황, 세계 대전, 9/11에서 투쟁과 희생, 좌절을 통해 우리의 "더 나은 천사"는 항상 승리했습니다.

Through the Civil War, the Great Depression, World War, 9/11, through struggle, sacrifice, and setbacks, our “better angels” have always prevailed.

이 모든 순간에 우리 모두가 함께 나아가기 위해 모였습니다. 이제 그렇게 할 수 있습니다.

역사, 믿음, 이성이 통합의 길을 보여줍니다.

우리는 서로를 적이 아니라 이웃으로 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존엄성과 존경심으로 서로를 대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힘을 합치고, 외침을 멈추고, 온도를 낮출 수 있습니다.

단결이 없으면 평화도 없고 비통함과 분노만 있을 뿐입니다.

전진은 없고 지쳐가는 분노만 남을 뿐입니다.

국가는 없고 혼돈 상태 일 뿐입니다.

In each of these moments, enough of us came together to carry all of us forward. And, we can do so now.

History, faith, and reason show the way, the way of unity.

We can see each other not as adversaries but as neighbors.

We can treat each other with dignity and respect.

We can join forces, stop the shouting, and lower the temperature.

For without unity, there is no peace, only bitterness and fury.

No progress, only exhausting outrage.

No nation, only a state of chaos.

지금은 우리의 역사적인 위기와 도전의 순간이며, 단결이 앞으로 나아갈 길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이 순간을 단결된 미국으로서 만나야합니다. 그렇게 한다면 실패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함께 행동했을 때 미국에서 결코 실패한 적이 없습니다.

This is our historic moment of crisis and challenge, and unity is the path forward.

And, we must meet this moment as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If we do that, I guarantee you, we will not fail. We have never, ever, ever failed in America when we have acted together.

우리 모두 오늘 이곳에서 새롭게 시작합시다.

서로의 말을 들어 봅시다.

귀로 들읍시다.

눈으로 봅시다.

서로를 존중합시다.

And so today, at this time and in this place, let us start afresh. All of us.

Let us listen to one another.

Hear one another.

See one another.

Show respect to one another.

정치가 모든 것을 파괴하는 맹렬한 불일 필요는 없습니다. 모든 불일치가 전쟁의 완전한 원인이 될 필요는 없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사실 자체가 조작되고 심지어 만들어지는 문화를 거부해야합니다.

Politics need not be a raging fire destroying everything in its path. Every disagreement doesn’t have to be a cause for total war. And, we must reject a culture in which facts themselves are manipulated and even manufactured.

국민 여러분, 우리는 이것과 달라야합니다.

미국은 이것보다 나아야합니다.

그리고 저는 미국이 이것보다 낫다고 믿습니다.

주위를 둘러보세요.

My fellow Americans, we have to be different than this.

America has to be better than this.

And, I believe America is better than this.

Just look around.

여기 우리는 남북 전쟁 중에 완성 된 국회 의사당 돔의 그늘에 서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인내했고 승리했습니다. 여기에서 우리는 마틴 루터 킹 목사가 그의 꿈에 대해 말한 내셔널 몰을 내다보고 있습니다.

Here we stand, in the shadow of a Capitol dome that was completed amid the Civil War, when the Union itself hung in the balance. Yet we endured and we prevailed.

Here we stand looking out to the great Mall where Dr. King spoke of his dream.

108년 전 취임식에서 수천 명의 시위자들이 용감한 여성들이 투표권을 위해 행진하했던 곳입니다. 오늘, 우리는 미국 역사상 최초의 여성 부통령인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이 국무직에 선출 된 것을 기념합니다.

Here we stand, where 108 years ago at another inaugural, thousands of protestors tried to block brave women from marching for the right to vote. Today, we mark the swearing-in of the first woman in American history elected to national office Vice President Kamala Harris.

상황이 변할 수 없다고 말하지 마십시오.

여기서 우리는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포토 맥 건너편에 서 있습니다. 이곳에서 마지막으로 헌신을 다한 영웅들이 영원한 평화 속에 안식하고 있습니다.

Don’t tell me things can’t change.

Here we stand across the Potomac from Arlington National Cemetery, where heroes who gave the last full measure of devotion rest in eternal peace.

폭동을 일으킨 폭도들이 국민의 뜻을 잠재우고, 민주주의의 활동을 중단시키고, 우리를 이 신성한 땅에서 몰아내기 위해 폭력을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 지 며칠이 지난 지금 우리는 여기에 서있습니다.

And here we stand, just days after a riotous mob thought they could use violence to silence the will of the people, to stop the work of our democracy, and to drive us from this sacred ground.

그것은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그런 일은 결코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오늘도, 내일도, 앞으로 영원히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That did not happen.

It will never happen.

Not today. Not tomorrow. Not ever.

우리의 캠페인을 지지 해주신 모든 분들께 저는 여러분이 우리에게 주신 믿음에 대해 겸손해집니다. 우리를 지지하지 않은 모든 사람들에게 이렇게 말하겠습니다. 앞으로 나아갈 때 제 말을 끝까지 들어주세요. 저와 제 마음을 헤아려주세요.

To all those who supported our campaign I am humbled by the faith you have placed in us. To all those who did not support us, let me say this: Hear me out as we move forward. Take a measure of me and my heart.

그래도 동의하지 않는다면 그렇게 하십시오. 그것이 민주주의이고 미국입니다. 우리 공화국의 안에서 평화롭게 반대 할 권리는 아마도 우리나라의 가장 큰 힘일 것입니다.

And if you still disagree, so be it. That’s democracy. That’s America. The right to dissent peaceably, within the guardrails of our Republic, is perhaps our nation’s greatest strength.

그러나 내 말을 명확하게 들으십시오. 의견이 다르다고 분열로 이어져서는 안 됩니다. 그리고 저는 이것을 여러분에게 맹세합니다. 저는 모든 미국인의 대통령이 될 것입니다. 저를 지지 한 사람들만큼 지지하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열심히 싸울 것입니다.

Yet hear me clearly: Disagreement must not lead to disunion. And I pledge this to you: I will be a President for all Americans. I will fight as hard for those who did not support me as for those who did.

수세기 전 성 아우구스티누스는 사람이란 사랑이라는 공동 목표에 의해 정의되는 다수라고 썼습니다.

Many centuries ago, Saint Augustine, a saint of my church, wrote that a people was a multitude defined by the common objects of their love.

우리를 미국인으로 정의하는 공통 대상은 무엇입니까?

나는 알 것 같습니다.

기회.

안전.

자유.

존엄.

존중.

명예.

그리고 진실입니다.

What are the common objects we love that define us as Americans?

I think I know.

Opportunity.

Security.

Liberty.

Dignity.

Respect.

Honor.

And, yes, the truth.

최근 몇 주와 몇 달 동안 우리는 고통스러운 교훈을 배웠습니다.

진실과 거짓이 있습니다.

권력과 이익을 위해 거짓말을 합니다.

Recent weeks and months have taught us a painful lesson.

There is truth and there are lies.

Lies told for power and for profit.

그리고 우리 각자는 시민으로서, 미국인으로서, 헌법을 존중하고 국가를 보호하겠다고 약속한 지도자로서의 의무와 책임이 있습니다. 진실을 옹호하고 거짓말을 물리치는 것입니다.

And each of us has a duty and responsibility, as citizens, as Americans, and especially as leaders leaders who have pledged to honor our Constitution and protect our nation to defend the truth and to defeat the lies.

많은 미국인들이 약간의 두려움과 떨림으로 미래를 보는 것을 이해합니다. 그들이 자신의 직업, 가족 돌보기, 다음에 올 일에 대해 걱정한다는 것을 이해합니다. 그렇습니다.

I understand that any Americans view the future with some fear and trepidation. I understand they worry about their jobs, about taking care of their families, about what comes next. I get it.

하지만 답은 안쪽을 향하거나, 경쟁 파벌로 후퇴하거나, 당신처럼 보이지 않는 사람들을 불신하거나, 당신이 하는 방식으로 숭배하거나, 다른 사람이 듣는 소식을 듣지 않는 것이 아닙니다.

But the answer is not to turn inward, to retreat into competing factions, distrusting those who don’t look like you do, or worship the way you do, or don’t get their news from the same sources you do.

우리는 민주당 대 공화당, 시골 대 도시, 보수 대 진보로 맞서는 내전을 끝내야합니다. 마음을 굳게 닫는 대신 영혼을 열면 그렇게 할 수 있습니다. 약간의 관용과 겸손을 보여주고, 잠시 다른 사람의 입장에서 서 본다면. 왜냐하면 인생이기 때문입니다. 어떤 운명이 당신에게 닥칠지 알 수 없기 때문입니다.

We must end this uncivil war that pits red against blue, rural versus urban, conservative versus liberal. We can do this if we open our souls instead of hardening our hearts. If we show a little tolerance and humility. If we’re willing to stand in the other person’s shoes just for a moment. because here is the thing about life: There is no accounting for what fate will deal you.

도움이 필요한 날도 있습니다. 내가 도움을 요청하면 도움을 받는 날도 있습니다. 그것이 우리가 서로 함께 해야 하는 방법입니다. 그리고 우리가 이렇게 된다면 우리나라는 더 강해지고 더 번영하고 미래를 위해 더 준비 될 것입니다.

There are some days when we need a hand. There are other days when we’re called on to lend one. That is how we must be with one another. And, if we are this way, our country will be stronger, more prosperous, more ready for the future.

국민 여러분 우리 앞에 놓인 일에서 우리는 서로가 필요합니다. 이 어두운 겨울을 견디기 위해서는 우리의 모든 힘이 필요합니다.

My fellow Americans, in the work ahead of us, we will need each other. We will need all our strength to persevere through this dark winter.

우리는 이 바이러스의 가장 힘들고 치명적인시기에 진입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정치를 제쳐두고 하나의 국가로서 이 전염병에 맞서야합니다.

We are entering what may well be the toughest and deadliest period of the virus. We must set aside the politics and finally face this pandemic as one nation.

성경에선 저녁에는 울음이 깃들지라도 아침에는 기쁨이 오리라는 구절도 있습니다. 우린 함께 이겨낼 것입니다.

I promise you this : as the Bible says weeping may endure for a night but joy cometh in the morning. We will get through this, together

오늘날 세계가 지켜보고 있습니다. 우리 국경 너머의 사람들에게도 보내는 메시지가 있습니다. 미국은 시험대에 올랐으며 우리는 더 강해졌습니다. 우리는 동맹을 복구하고 다시 한 번 세계와 함께 할 것입니다.

The world is watching today. So here is my message to those beyond our borders: America has been tested and we have come out stronger for it. We will repair our alliances and engage with the world once again.

어제의 도전이 아니라 오늘과 내일의 과제를 위해서입니다. 우리는 힘의 모범이 아닌 모범의 힘으로 이끌 것입니다. 우리는 평화, 발전, 안보를 위한 강력하고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될 것입니다.

Not to meet yesterday’s challenges, but today’s and tomorrow’s. We will lead not merely by the example of our power but by the power of our example. We will be a strong and trusted partner for peace, progress, and security.

우리는 이 나라에서 많은 일을 겪었습니다. 대통령으로서 처음으로 제안합니다. 지난해 전염병으로 인해 잃어버렸던 모든 것들을 기억하기 위해 묵념의 순간에 동참해주시길 바랍니다.

We have been through so much in this nation. And, in my first act as President, I would like to ask you to join me in a moment of silent prayer to remember all those we lost this past year to the pandemic.

어머니와 아버지, 남편과 아내, 아들과 딸, 친구, 이웃 및 동료 등 40만 명의 동료 미국인들을 위한 기도입니다. 우리는 우리가 마땅히 그래야하고 또 그럴 수 있는 국민과 국가로써 그들을 기릴 것입니다. 목숨을 잃은 분들과 그 유족들, 그리고 우리나라를 위해 묵념합시다.

아멘.

To those 400,000 fellow Americans mothers and fathers, husbands and wives, sons and daughters, friends, neighbors, and co-workers. We will honor them by becoming the people and nation we know we can and should be. Let us say a silent prayer for those who lost their lives, for those they left behind, and for our country.

Amen.

지금은 테스트의 시간입니다. 우리는 민주주의와 진실에 대한 공격에 직면합니다.

맹렬한 바이러스.

증가하는 불평등.

제도적 인종 차별주의에 의한 공격.

기후 위기.

세계에서 미국의 역할.

This is a time of testing. We face an attack on democracy and on truth.

A raging virus.

Growing inequity.

The sting of systemic racism.

A climate in crisis.

America’s role in the world.

이 중 어떤 것이라도 우리에겐 깊은 도전이 되기에 충분할 것입니다. 그러나 사실은 우리가 이 모두를 한꺼번에 직면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 공격은 우리나라에 큰 책임을 부여합니다.

이제 우리는 한 걸음 더 나아가야합니다.

우리 모두 나서야 합니다.

할 일이 너무나도 많기 때문에 대담해져야 합니다.

그리고 확실합니다.

Any one of these would be enough to challenge us in profound ways. But the fact is we face them all at once, presenting this nation with the gravest of responsibilities.

Now we must step up.

All of us.

It is a time for boldness, for there is so much to do.

And, this is certain.

우리 시대의 급변하는 위기를 어떻게 해결했는지 당신과 나, 우리는 평가받을 것입니다. 우리는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까요? 이 전례 없는 어려운 시간을 잘 견딜 수 있을까요? 우리는 우리의 의무를 다하고 자녀를 위한 새롭고 더 나은 세상을 전할 수 있을까요?

We will be judged, you and I, for how we resolve the cascading crises of our era.

Will we rise to the occasion? Will we master this rare and difficult hour? Will we meet our obligations and pass along a new and better world for our children?

나는 우리가 해야 한다고 믿고 우리가 그렇게 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그렇게 할 때 미국은 이야기의 다음 장을 쓸 것입니다.

"American Anthem"에도 이런 구절이 있습니다.

I believe we must and I believe we will.

And when we do, we will write the next chapter in the American story.

It’s called “American Anthem” and there is one verse stands out for me:

우리나라에서 일어나는 이야기에 우리 자신의 일과 기도를 더합시다.

우리가 이렇게 한다면 우리의 날이 우리 아이들을 지나고 우리 아이들의 아이들이 최선을 다했다고 말할 것입니다. 그들은 그들의 의무를 다했다고, 그들이 부서진 땅을 고쳤다고요.

“The work and prayers of centuries have brought us to this day What shall be our legacy? What will our children say?...Let me know in my heart When my days are through America America I gave my best to you.” Let us add our own work and prayers to the unfolding story of our nation. If we do this then when our days are through our children and our children’s children will say of us they gave their best. They did their duty. They healed a broken land.

여러분, 저는 오늘 제가 시작한 곳에서 신성한 맹세로 마무리합니다.

My fellow Americans, I close today where I began, with a sacred oath.

나는 하느님과 여러분 모두에게 내 말을 전합니다.

항상 당신과 수평을 이루겠습니다.

헌법을 수호하겠습니다.

우리의 민주주의를 수호 할 것입니다.

미국을 지킬 것입니다.

Before God and all of you I give you my word.

I will always level with you.

I will defend the Constitution.

I will defend our democracy.

I will defend America.

나는 힘이 아니라 가능성을 생각하면서 내 모든 것을 바칠 것입니다. 사익을 위한 것이 아니라 공익을 위한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함께 두려움이 아닌 희망에 대한 미국의 이야기를 쓸 것입니다.

I will give my all in your service thinking not of power, but of possibilities. Not of personal interest, but of the public good. And together, we shall write an American story of hope, not fear.

분열이 아닌 단결.

어둠이 아닌 빛.

품위와 위엄에 대한 미국의 이야기.

사랑과 치유.

위대함과 선량함.

Of unity, not division.

Of light, not darkness.

An American story of decency and dignity.

Of love and of healing.

Of greatness and of goodness.

이것이 우리를 이끄는 이야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우리에게 영감을 주는 이야기. 우리가 역사의 부름에 응답했다고 오랫동안 전례 될 이야기. 우리는 그 순간에 있습니다.

May this be the story that guides us. The story that inspires us. The story that tells ages yet to come that we answered the call of history. We met the moment.

민주주의와 희망, 진실과 정의는 우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죽지 않고 번성했습니다. 미국이 국내에서 자유를 확보했고 다시 한 번 세계의 등불로 섰습니다. 그것이 우리가 선조에게, 서로에게, 그리고 다음 세대에게 갚아야 할 빚입니다.

That democracy and hope, truth and justice, did not die on our watch but thrived. That our America secured liberty at home and stood once again as a beacon to the world. That is what we owe our forebearers, one another, and generations to follow.

그래서 우리는 목적과 결의를 가지고 우리 시대의 과제로 향합니다. 믿음으로 유지되고 신념에 움직이는, 진심으로 사랑하는 이 나라에 헌신하는 과제입니다. 미국에 축복이 있기를, 하느님이 우리 군대를 보호하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So, with purpose and resolve we turn to the tasks of our time. Sustained by faith.

Driven by conviction. And, devoted to one another and to this country we love with all our hearts. May God bless America and may God protect our troops.

Thank you, America.

[시사경제신문=성민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