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집 마련하면 억눌린 소비도 해소돼
내 집 마련하면 억눌린 소비도 해소돼
  • 이재영 기자
  • 승인 2020.12.08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1999~2016년 주택구매 전후 비내구재 소비 분석
의류‧식료품 소비 5.2% 증가, 대출 아닌 저축 이용 경우
한국은행이 가계가 내 집을 마련하게 되면 전반적으로 소비가 늘어나게 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한은 경제연구원 금융통화연구실의 정동재 부연구위원은 8일 ‘주택 구매가 가계의 최적 소비 경로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사진= 시사경제신문 DB
한국은행이 가계가 내 집을 마련하게 되면 전반적으로 소비가 늘어나게 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한은 경제연구원 금융통화연구실의 정동재 부연구위원은 8일 ‘주택 구매가 가계의 최적 소비 경로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사진= 시사경제신문 DB

 

가계가 내 집을 마련하게 되면 전반적으로 소비가 늘어나게 된다는 한국은행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구와 같이 주택 매입과 직접 연관된 내구재 소비뿐 아니라 의류와 식료품 같은 비내구재 소비 또한 늘어난다는 것이다. 

이는 내 집 마련을 위해 허리띠를 졸라매고 저축을 늘렸던 만큼 주택 매입을 계기로 억눌렸던 소비를 해소한다는 것이다. 다만 이는 저축을 통해 집을 산 상황에 해당하는 것으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 같은 대출의 영향은 이번 연구에서 배제됐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 금융통화연구실의 정동재 부연구위원은 8일 ‘주택 구매가 가계의 최적 소비 경로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에서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정 부연구위원은 1999∼2016년 한국노동패널 조사 자료를 토대로 집 구매 전후의 비내구재 소비를 비교했다. 비내구재는 가구 같은 내구재와 달리 사용 기간이 비교적 짧은 상품으로 식료품·의류·의약품 등이 이에 해당한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집을 산 뒤에는 비내구재 소비가 집을 사기 전보다 5.2% 증가했다. 오랜 기간 계획한 끝에 집을 사고 나면 그동안 위축된 비내구재 소비가 늘어난다는 것이다. 

정 부연구위원은 “집을 살 계획이 있으면 저축 성향이 높아지고 그만큼 소비는 억압되는데, 집 구매가 비내구재에 대한 억압된 소비를 해소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부연구위원은 이어 “주택 구매가 늦어지면 소비도 미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최근 주택 가격이 치솟아 매매에 참여하지 못한 무주택자의 경우 소비를 지연할 가능성이 있음을 의미한다.

정 부연구위원은 이번 연구에서 대출의 영향은 제외했다며 대출을 받아 집을 매입할 경우 집 구매 이후 소비가 줄 수도, 늘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일반적으로 내 집 마련을 위해 대출을 받으면 가계 소비를 제약하는 결과로 이어진다는 것이 통념인데,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정 부연구위원은 대출로 집을 사면 부담이 늘어 소비 여력이 줄 수도 있지만, 또 대출을 받았다는 점에서 소비가 늘어날 수도 있다고 부연했다.

[시사경제신문=이재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