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가장 비싼 세계 도시 순위 뒤집어
코로나19, 가장 비싼 세계 도시 순위 뒤집어
  • 김우림 기자
  • 승인 2020.11.18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홍콩, 취리히, 파리가 가장 비싼 도시
- 싱가포르와 오사카는 뒤로 밀려나
미주, 아프리카, 동유럽의 도시들은 작년부터 가격이 저렴해진 반면 서유럽의 도시들은 가격이 오히려 비싸졌다. 서유럽은 지표상 가장 비싼 도시 10곳 중 4곳을 차지했으며, 취리히와 파리가 동율 1위를 차지했다.(사진 : 차이나디스커버리 캡처)
미주, 아프리카, 동유럽의 도시들은 작년부터 가격이 저렴해진 반면 서유럽의 도시들은 가격이 오히려 비싸졌다. 서유럽은 지표상 가장 비싼 도시 10곳 중 4곳을 차지했으며, 취리히와 파리가 동율 1위를 차지했다.(사진 : 차이나디스커버리 캡처)

새로운 생활비 보고서(a new cost of living report)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비싼 3개 도시는 현재 홍콩, 취리히, 파리라고 한다.

지난해 홍콩과 1위였던 싱가포르와 오사카는 순위가 미끄러졌다.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 : Economist Intelligence Unit)의 연례 조사는 싱가포르의 물가가 떨어진 것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외국인 노동자들의 이탈 때문이라고 말했다고 영국의 BBC방송이 18일 전했다.

-중 긴장이 물가를 끌어올리면서 대부분의 중국 도시도 상승했다.

EIU의 세계 생활비 책임자인 우파사나 듀트(Upasana Dutt)"아시아 도시들이 지난 몇 년 동안 전통적으로 순위를 지배해 왔지만, 이번 대유행으로 이 판의 순위가 재편됐다"고 말했다.

태국의 방콕은 또한 20계단 미끄러져 현재 46위까지 쳐지게 됐다.

EIU의 보고서는 해외 주재원을 대상으로 작성되었으며, 다국적 기업들이 출장비용과 해외 주재원 패키지 비용을 계산하는 데 사용하는 데이터가 활용됐다.

과거 싱가포르 정부 인사들과 리콴유 공공정책학교의 학자들은 이 순위를 문제 삼아 이 지수가 현지 비용보다 국외 거주자의 생활양식을 더 잘 반영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올해 외국인 노동자들은 비거주 인구가 2.1% 감소하면서 싱가포르를 더 낮은 위치로 끌고 갔을 것으로 보인다.

보고서는 “2003년 이후 처음으로 도시 전체 인구가 줄어들면서, 수요가 감소하고 디플레이션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미주, 아프리카, 동유럽의 도시들은 작년부터 가격이 저렴해진 반면 서유럽의 도시들은 가격이 오히려 비싸졌다. 서유럽은 지표상 가장 비싼 도시 10곳 중 4곳을 차지했으며, 취리히와 파리가 동율 1위를 차지했다.

제네바와 코펜하겐은 각각 7위와 9위를 차지했다.

이는 모든 도시와 뉴욕의 생활비를 비교하는 지표에서, 유럽 통화의 상대적 강세를 부분적으로 반영한다. 가장 큰 가격 상승은 미국의 제재로 순위가 27계단 상승한 이란의 수도 테헤란으로 상품 공급에 영향을 미쳤다.

EIU의 전 세계 생활비 지수는 지난 9월 약 130개 주요 도시의 138개 상품과 서비스 가격을 비교했다.

전반적으로 가격은 상당히 안정적이었지만, 필수품의 가격이 비필수품의 가격보다 더 탄력적이었다고 밝혔다. 물류상의 어려움은 일부 범주에서 화장실용 두루마리 휴지나 파스타 연료 공급 가격 상승과 같은 상품의 부족과 함께 가격에도 영향을 미쳤다.

이 보고서에서 다룬 10개 항목 중 담배와 레크리에이션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반면 의류 가격은 가장 가파르게 하락했다.

듀트는 소비재 측면에서 보면, 컴퓨터 가격이 크게 오른 반면 의류 가격은 오히려 하락했다고 말했다.

[시사경제신문=김우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