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태일 50주기’에 모인 노동자들···“우리는 기계가 아니다”
‘전태일 50주기’에 모인 노동자들···“우리는 기계가 아니다”
  • 김혜윤 기자
  • 승인 2020.11.1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징의식 진행 중 경찰과 몸싸움 벌어지기도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맞은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 평화시장 앞 전태일다리에서 노동자들이 비정규직 생존권 보장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김주현 기자)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맞은 13일 오후 서울 청계천 평화시장 앞 전태일다리에서 노동자들이 비정규직 생존권 보장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김주현 기자)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전태일다리에서 열린 '전태일 열사 50주기 "인간답게 살고 싶다" 전태일들의 행진'에서 행진 전 상징의식이 진행되는 중 경찰이 소화기로 불을 끄자 몸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전태일다리에서 열린 '전태일 열사 50주기 전태일들의 행진'이 열렸다. 이날 참석자들은 "인간답게 살고 싶다"며 구호를 외쳤다. 

이날 노동자들은 "50년 전 전태일 열사가 산화한 자리에 모인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난 속에서 법과 제도의 보호를 받지 못한 채 고용 위기와 노동 조건 악화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라는 50년 전 전태일의 두 번째 외침은 세계 최장 수준의 장시간 노동과 세계 최악의 산재사망률을 기록 중인 한국사회에서 오늘도 철저하게 반복되고 있다"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행진 전 상징의식이 진행되는 중 경찰이 소화기로 불을 끄자 경찰과 노동자들의 몸싸움이 벌어지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