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0억 넘는 옵티머스 투자금에서 건질 돈 고작 400억
5,000억 넘는 옵티머스 투자금에서 건질 돈 고작 400억
  • 이재영 기자
  • 승인 2020.11.11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투자처에 들어간 3,515억 중 ‘회수의문’이 83%
나머지 1,600억, 돌려막기와 횡령 등으로 실사 불가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환매중단 사태와 관련, NH투자증권 피해자들이 29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앞에서 보상 촉구집회를 열었다. (사진=조서현 기자)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환매중단 사태와 관련, NH투자증권 피해자들이 지난 7월 29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앞에서 보상 촉구집회를 열었다. (사진=조서현 기자)

 

[시사경제신문=이재영 기자] 옵티머스란 라틴어로 ‘가장 좋은’이라는 뜻이다. 하지만 옵티머스자산운용은 역대 최악의 사모펀드 사기 사건의 중심에 서 있다. 정관계 로비 의혹까지 더해지면서 옵티머스 사태는 갈수록 수렁에 빠지고 있는데, 그나마 5,000억 원이 넘는 투자금 가운데 건질 수 있는 돈은 10%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실사 결과가 나왔다. 

금융감독원은 11일 삼일회계법인이 진행한 옵티머스 펀드 회계 실사 보고서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펀드 가입자들이 넣은 원금 5,146억 원 대비 예상 회수율은 최소 7.8%에서 최대 15.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액으로 보면 최소 401억 원에서 최대 783억 원이다.

삼일회계법인은 펀드 원금 가운데 3,515억 원이 투입된 최종투자처 63개를 대상으로 채권 보전 조치 가능성, 담보권 확보 여부, 사업 진행 및 회수 리스크 분석 실사를 벌여 회수율을 추정했다. 투자 유형별로 보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 1,277억 원, 주식 1,370억 원, 채권 724억 원, 기타 145억 원 등이다.

실사 결과 회수의문인 C등급이 2,927억 원으로 전체의 83.3%를 차지했다. 반면 전액 회수 가능한 A등급(45억 원)과 일부 회수 가능한 B등급(543억 원)은 16.7%에 불과했다.

펀드 원금 가운데 최종투자처에 투입된 3,515억 원을 뺀 나머지 1,600억 원은 사기 행각을 벌인 주체들과 파이프라인(도관체)들이 횡령, 돌려막기, 운영비 등으로 써버려 실사가 불가능했다. 사라진 돈이라는 뜻이다.

실사 보고서와 금융감독원의 설명을 종합하면 옵티머스자산운용의 46개 펀드에는 투자자 원금(5,146억 원) 이외에 도관체의 외부 유입액(옵티머스 사기 행각에 가담한 관계사들이 펀드에 넣은 자금) 517억 원, 펀드 투자자산에서 나온 이자 81억 원 등을 합쳐 모두 5,745억 원이 유입됐다.

금융감독원은 실사 결과를 반영해 기준가 산정 관련 자율 협의체 구성을 추진하기로 했다. 다만 기초자산에 대한 펀드의 권리관계가 불분명해 실사 결과를 반영한 즉각적인 펀드 기준가 조정은 어려운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손해액 확정에도 상당 기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금융감독원은 피해자 구제를 위한 분쟁조정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옵티머스 펀드 최대 판매사인 NH투자증권은 이날 실사 결과에 대한 객관성은 인정한다면서도 자사의 고객자산 회수 태스크포스팀이 자체 추산한 기준을 적용하면 전체 회수금액은 1,100억 원 이상까지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실제 고객이 받게 될 배상금액과 자산 회수율과의 직접적인 연관성은 크지 않다”며 “최종 배상금액은 자산 회수율이 아닌 금융감독원 민원 조정 결과 또는 소송을 통해 책임 소재를 가린 뒤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NH투자증권이 판매한 미환매 옵티머스 펀드 규모는 전체의 84%인 4,327억 원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