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4조5000억 수주 잭팟
삼성엔지니어링, 4조5000억 수주 잭팟
  • 이재영 기자
  • 승인 2020.10.30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멕시코 퍼맥스 자회사에서 39억4000만 달러 수주
창사 이래 최대 규모…2년 4개월 치 일감도 확보
삼성엔지니어링은 30일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법인이 지난 28일(현지시간) 멕시코 국영 석유회사인 퍼멕스(PEMEX)의 자회사 PTI-ID로부터 36억5000만 달러(4조1000억 원) 규모의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프로젝트 현장 모습.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제공
삼성엔지니어링은 30일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법인이 지난 28일(현지시간) 멕시코 국영 석유회사인 퍼멕스(PEMEX)의 자회사 PTI-ID로부터 36억5000만 달러(4조1000억 원) 규모의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프로젝트 현장 모습. 사진=삼성엔지니어링 제공

[시사경제신문=이재영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멕시코에서 4조5000억 원에 달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이는 삼성엔지니어링 창사 이래 최대 규모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뉴 삼성 시대’가 개막되자마자 터진 축포라는 평가도 받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30일 삼성엔지니어링 멕시코 법인이 지난 28일(현지시간) 멕시코 국영 석유회사인 퍼멕스(PEMEX)의 자회사 PTI-ID로부터 36억5000만 달러(4조1000억 원) 규모의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 6개 패키지 가운데 2번 패키지(디젤 수첨 탈황설비 등 4개 유닛)와 3번 패키지(중질유 촉매분해공정 설비)의 설계‧조달‧시공(EPC)을 맡는다. 공사 기간은 39개월이다.

멕시코 동부 타바스코주(州)의 도스보카스 지역에서 진행되고 있는 이 프로젝트는 하루 34만 배럴의 원유 정제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멕시코는 원유 생산국임에도 정제설비 부족으로 석유를 수입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이 지난해부터 수행하고 있는 기본설계(FEED)와 초기업무(Early Work)까지 합하면 총 수주금액은 39억4000만 달러(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이 같은 수주금액은 삼성엔지니어링의 지난해 매출액 6조4000억 원의 70%에 달한다. 또 삼성그룹 계열사 가운데 지난달 초 삼성전자가 세계 1위 통신사업자인 미국 버라이즌과 8조 원 규모의 5G 통신장비 수출 계약을 체결한 이래 가장 큰 규모다.

이번 수주로 삼성엔지니어링의 수주 잔고는 약 16조 원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매출 기준으로 약 2년 4개월 치의 일감을 확보한 것인데, 이는 지난 2014년 1분기 말 이후 최대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