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코로나19 장기화에 3분기 영업이익 49% ↓
아모레퍼시픽, 코로나19 장기화에 3분기 영업이익 49% ↓
  • 김혜윤 기자
  • 승인 2020.10.29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니스프리·에뛰드·에스쁘아, 로드숍 브랜드 줄줄이 적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여파 속 영업이익이 절반 가량 줄었다. 지난 3분기 매출 1조 2086억원, 61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사진은 아모레퍼시픽 본사. (시사경제신문 자료사진)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여파 속 영업이익이 절반 가량 줄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 3분기 매출 1조 2086억원, 61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3%, 영업이익은 49% 감소한 수치다.

코로나19 영향과 판매 채널 재정비로 면세·백화점·로드숍 등 오프라인 채널의 매출이 하락하면서 영업이익도 감소했다.

국내 사업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28% 감소한 6727억원, 영업이익은 57% 줄어든 360억원을 기록했다. 해외에서도 지난 1분기와 2분기에 이어 9개월째 적자를 이어갔다. 해외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 감소한 4232억원, 영업이익은 43% 줄어든 197억원을 기록했다. 

계열사별로는 아모레퍼시픽이 1조 886억원의 매출과 56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2%, 영업이익은 48% 줄어든 수치다. 이니스프리도 전년 대비 38% 줄어든 80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이어지면서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다만 온라인 채널과 로드숍 매장의 효율적 운영으로 전 분기 대비 영업적자 폭은 줄었다. 에뛰드와 에스쁘아의 매출도 각각 266억원(-33%), 102억원(-22%)으로 부진했다.

에스트라는 전 계열사 중 유일하게 영업이익 증가를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 줄어든 216억원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7억원으로 80%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