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파생상품 투자? 개미들 무덤 될 수도
해외 파생상품 투자? 개미들 무덤 될 수도
  • 이재영 기자
  • 승인 2020.10.23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전교육 등 안전장치 없어 국내 파생상품 투자보다 위험성 ↑
중개 수수료 받는 증권사 경쟁적 고객 유치, 손실 증폭 가능성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대한 종합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대한 종합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시사경제신문=이재영 기자] 국내 개인투자자들의 해외 파생상품 투자가 증가하면서 손실 역시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해외 선물옵션의 경우만 하더라도 수익률의 변동성이 크고, 원금 손실 위험성이 높으며, 환율 변동에 따른 손실 발생 가능성도 있지만 진입장벽이 낮아 국내 개인투자자들의 투자는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대표적 해외 선물옵션 종목인 나스닥 100 E-Mini, Micro-Mini에 투자한 개인투자자들의 거래량은 올해 8월 기준으로 2034만 계약을 돌파했다. 이는 지난해 전체 거래량 745만 계약보다 173%나 늘어난 규모다. 약정금액 역시 1조4344억 달러로 지난해 전체의 8446억 달러보다 70% 증가했다.

하지만 국내 개인투자자들이 해외 파생상품에 투자해 발생한 손실이 올해 상반기에만 9000억 원에 육박하는 등 자칫 개미들의 무덤으로 전락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3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6월 개인투자자들의 해외 파생상품 거래 손실액은 8788억 원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보면 2016년 2465억 원, 2017년 2244억 원, 2018년 7823억 원, 2019년 4159억 원으로 지속적인 손실을 보이다 올해 상반기에만 9000억 원대로 뛰었다.

해외 파생상품은 초고위험 상품으로 손꼽힌다. 이 때문에 국내 선물옵션 거래의 경우 최초 거래 시 1000만 원 이상의 기본예탁금을 설정한다. 증거금도 약정금액의 0.51~84.45%에 달한다. 특히 파생상품의 위험성에 대한 사전교육 1시간 이상, 그리고 모의거래과정도 3시간 이상 의무적으로 이수해야 한다.

하지만 해외 파생상품의 경우 각국 거래소 기준의 증거금만 있을 뿐 기본예탁금이나 사전교육 및 모의거래과정 이수 의무는 없다. 다만 금융투자업 규정에따라 해외 투자와 관련한 14쪽 분량의 위험고지서를 제공하고 있을 뿐이다.

초고위험 상품에 대한 안전장치가 미흡함에도 국내 개인투자자들의 해외 파생상품 투자가 늘고 있는 것은 중개 수수료를 노린 국내 증권사들의 경쟁적인 판촉 활동때문이다. 수수료 인하는 물론 경품 추첨 등 각종 이벤트를 경쟁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규제와 감독의 사각지대를 파고들어 개인투자자들에게 해외 파생상품 투자를 권하는 증권사도 문제지만 해외 파생상품에 대한 본질적 위험 관리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