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들 “등교 수업 시, 학급당 학생 수 16명으로 제한해야”
선생님들 “등교 수업 시, 학급당 학생 수 16명으로 제한해야”
  • 김혜윤 기자
  • 승인 2020.10.2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 학생 수 16명 제한 수용해야”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과 이은주 정의당 의원, 현장 교장과 교사들은 21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3월 이전에 학급당 학생 수가 16명으로 제한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김주현 기자)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과 이은주 정의당 의원, 현장 교장과 교사들은 21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3월 이전에 학급당 학생 수가 16명으로 제한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김주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학교에서 학생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2m 규칙을 시행하기 위해선 학급당 학생 수는 16명으로 제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과 이은주 정의당 의원, 현장 교장과 교사들은 21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루아침에 학급당 학생 수를 16명 이하로 하는 건 사실상 어렵지만 기본 원칙을 분명히 하고 내년 3월 이전에 학급당 학생 수가 감축돼야 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선생님들이 실제 교실의 가로 세로를 측정한 결과,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등교 수업을 하려면 1/3 등교나 2/3 등교라는 기준이 아닌, 학급당 학생수 16명 이하로 제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강 의원은 질병관리청에 이에 대한 답변을 요구하며 “내년도 개학 전 학급당 학생 수를 획기적으로 감축해 감염병 예방과 수업의 질 향상이라는 두 가지 과제를 해결하는 대안을 제시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현직 교사 A씨는 “현재 학교는 감염병 예방과 정상적 교육과정 운영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하루하루 힘든 나날을 보내기 있다”라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교육과정만 수없이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A씨는 학급당 학생 수를 16명 이하로 제한할 경우 ▲2m 거리두기 감염병 예방 가능 ▲적은 인원으로 개인별 수업 효과로 인한 학력격차 해소 ▲학생-선생님 상호 간 소통 가능 등으로 인한 일석삼조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교육부에서도 질병관리청의 발표를 폭구하고 새로운 기준에 힘입어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이라는 지렛대로 감염병 예방과 수업의 질 제고를 동시에 달성하는 세계적인 모범을 만들기를 촉구한다”며 기자회견을 마무리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