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네이버 펀드, 베트남 창고에 3700만 달러 투자
미래에셋-네이버 펀드, 베트남 창고에 3700만 달러 투자
  • 김우림 기자
  • 승인 2020.10.1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 성장펀드는 2018년 전자상거래, 헬스케어, 물류 등 유망 분야를 중심으로 아시아 신흥국 투자를 위해 조성됐다. 이 성장펀드는 베트남 내 물류 서비스에 적극 투자해 왔다. 2018년 베트남에 있는 또 다른 창고에 첫 투자를 했고, 동남아 국가에서 더 많은 투자처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베트남 인베스트먼트 리뷰 캡처)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 성장펀드는 2018년 전자상거래, 헬스케어, 물류 등 유망 분야를 중심으로 아시아 신흥국 투자를 위해 조성됐다. 이 성장펀드는 베트남 내 물류 서비스에 적극 투자해 왔다. 2018년 베트남에 있는 또 다른 창고에 첫 투자를 했고, 동남아 국가에서 더 많은 투자처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베트남 인베스트먼트 리뷰 캡처)

한국의 최고 증권사인 미래에셋대우와 인터넷 대기업 네이버가 베트남의 한 창고에 공동으로 3,700만 달러를 투자했다고 펄스뉴스(Pulse News)보도를 인용 베트남 인베스트먼트 리뷰(vir)가 지난 9일 보도했다.

미래에셋과 네이버가 공동 론칭한 펀드인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성장펀드(Mirae Asset-Naver Asia Growth Fund)는 지난 9월 말 한국의 또 다른 금융회사 신한금융투자공사와 손잡고 동남아 국가에 있는 창고를 매입했다고 이들 기업이 밝혔다고 신문은 전했다.

베트남 수도 하노이 북동쪽 박닌(Bac Ninh)의 로지스벨리(LogisValley) 물류허브에 위치한 이 창고에는 신선식품과 냉동식품 저장에 사용되는 냉장 저장고가 있다. 이 창고는 베트남의 거대 유통업체인 마산그룹(Masan Group) 산하 슈퍼마켓 체인 사업자인 빈커머스(Vincommerce)의 콜드 체인 서비스를 위한 창고이다.

최근 창고 인수사업을 주도해온 고준호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베트남이 성장 잠재력이 높은 아시아 포스트 차이나 물류 허브로 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래에셋-네이버 아시아 성장펀드는 2018년 전자상거래, 헬스케어, 물류 등 유망 분야를 중심으로 아시아 신흥국 투자를 위해 조성됐다. 이 성장펀드는 베트남 내 물류 서비스에 적극 투자해 왔다. 2018년 베트남에 있는 또 다른 창고에 첫 투자를 했고, 동남아 국가에서 더 많은 투자처를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사경제신문=김우림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