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침체 지역경제 살리기 캠페인 추진, 양천구
코로나19 침체 지역경제 살리기 캠페인 추진, 양천구
  • 이다인 기자
  • 승인 2020.09.21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식 데이, 부서장이 쏜다, 지역서점 이용하기 등 다양한 방안
양천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소상공인 등을 위한 착한소비 캠페인에 나선다. 사진= 양천구 제공
양천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소상공인 등을 위한 착한소비 캠페인에 나선다. 사진= 양천구 제공

 

양천구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얼어붙은 지역경제에 훈풍을 불어넣기 위한 착한소비 2차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 이름은 '양천경제 우리가 살린데이(Day)'로서 구 직원들이 적극 동참하는 것이 특징이다. 
구청 직원들이 팀별 소규모 외식으로 침체된 식당에 힘을 보태는 '외식데이'를 비록해 전통시장에서 간식을 구매해 코로나 격무직원을 격려하는 '부서장이 쏜다', 추분 절기를 맞아 꽃 선물을 독려하는 '꽃드림데이' 등 직원들의 아이디어로 탄생한 지역 살리기 이벤트가 다채롭다.

아울러, 코로나 이후 첫 명절을 맞이하며 고향집 방문 자제를 당부하며 동네 상점에서 소비를 독려한다. 관내 음식점, 이미용실, 꽃집 등에서 지출한 10만원 이상의 영수증을 모아 거주지 동 주민센터에 제출하면, 코로나 예방 필수 품목인 마스크 5매와 손소독제를 선착순 지급하는 이벤트를 9월 15일부터 추진한다.

한편, 구는 지난 상반기 매출 감소 등을 겪은 소상공인을 돕기 위한 양천구의 착한소비 캠페인을 통해 중소벤처기업부의 착한 선(善)결제 대국민 캠페인의 도화선이 되어 전 국민적인 동참을 이끌어냈다. 
착한 결제는 단골 가게에 미리 일정 금액을 결제하고 다시 오겠다는 약속으로 단골집을 응원하는 방식이다. 

구에 따르면, 내년 개관 예정인 중앙도서관 도서도 일부 미리 구입하며, 대형 서점에 밀려 점차 사라져가는 지역 서점을 살리고자 할 방침이다. 
김수영 구청장은 “지난 4월 양천구에서 시작된 착한소비 캠페인은 상생과 나눔의 가치를 공유한 선한 영향력의 표본이었다. 모두 힘든 시기이지만, 다시 한 번 힘을 모은다면 위기가 아닌 위기(We起)가 되어 함께 일어날 수 있는 원동력이 되리라 믿는다“고 전

[시사경제신문=이다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