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소상공인연합회 “폐업 소상공인 새로운 대책 수립” 촉구 기자회견 열어
[포토] 소상공인연합회 “폐업 소상공인 새로운 대책 수립” 촉구 기자회견 열어
  • 김혜윤 기자
  • 승인 2020.09.18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 인근의 한 폐업 소상공인 업체 앞에서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직무대행과 폐업 소상공인 등 관계자들이 폐업 소상공인 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주현 기자)
18일 오후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 인근의 한 폐업 소상공인 업체 앞에서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직무대행과 폐업 소상공인 등 관계자들이 폐업 소상공인 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주현 기자)
소상공인연합회 인근의 한 폐업 소상공인 업체 앞에서 ‘폐업소상공인 대책 수립’ 티켓을 들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주현 기자)
소상공인연합회 인근의 한 폐업 소상공인 업체 앞에서 김임용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직무대행과 폐업 소상공인 등 관계자들이 ‘폐업소상공인 대책 수립’ 티켓을 들고 있다. (사진=김주현 기자)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 인근의 한 폐업 소상공인 업체 앞에서 가게 주인이 유리창에 폐업 종이를 붙이고 있다. (사진=김주현 기자)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 인근의 한 폐업 소상공인 업체 앞에서 가게 주인이 유리창에 폐업 종이를 붙이고 있다. (사진=김주현 기자)

소상공인연합회(이하 송공연)은 18일 정부가 폐업 소상공인에게 50만원을 지급하기로 한 소상공인 지원 대책이 부족하다며 새로운 대책을 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소공연은 이날 오후 2시 연합회 인근의 한 폐업 소상공인 업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8월 16일 이후 폐업한 소상공인에게 50만원을 준다고 했는데 폐업해서 생계가 경각에 달린 소상공인에게 50만원을 가지고 무엇을 하라는 것이냐”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올해 초부터 장사가 안돼 폐업한 소상공인들이 수만 명을 달하는데 이들에게 한 푼도 안 준다는 것이 과연 말이 되느냐”면서 “올해 폐업한 소상공인에게 최소한 두 달 이상은 생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500만원 이상의 지원금을 줘야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