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거주자우선주차 공유 활성화 ARS 표지판 구축
강서구, 거주자우선주차 공유 활성화 ARS 표지판 구축
  • 이다인 기자
  • 승인 2020.09.17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앱 사용 어려운 사람도 해당 번호로 전화로 주차 고민 해결
강서구에서 시행하는 거주자 우선 주차 구역 ARS 표지판. 사진= 강서구 제공
강서구에서 시행하는 거주자 우선 주차 구역 ARS 표지판. 사진= 강서구 제공


강서구가 최근 모바일 앱 사용이 어려운 이들의 거주자우선주차 공유 활성화를 위해 ‘ARS 주차 공유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번에 ARS 표지판을 설치한 곳은 방문주차 이용이 활발한 가양동 동신대아아파트 인근 지역 73면이다. 

공유주차서비스가 가능한 공간에 주차한 후 바닥에 표시된 ARS 번호로 전화하여 본인의 차량을 등록하면 된다. 주차등록이 완료되면 핸드폰으로 알림메시지가 전송되며 출차와 요금결제도 알림메시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주차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하며, 주차요금은 5분당 100원이다. 또한 구는 앱 사용자를 위해 IoT(사물인터넷) 센서를 활용한 공유주차서비스도 방화역 근처 거주자우선주차구역에서 시범 실시하고 있으며 올해 말까지 6면에서 50면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해당 주차면에 직접 찾아가 비어있는지 확인하고 주차를 해야 하는 기존 시스템과는 달리 주차장 바닥에 설치된 IoT센서로 앱을 통해 실시간으로 주차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 보다 편리하게 이용이 가능해진다.  

구 관계자는 “본 사업은 앱과 ARS, IoT 센서 등을 다양하게 활용해 비어있는 거주자우선주차공간을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추진하게 됐다”라며 “기술의 활용과 인식 개선으로 주차 공유 문화 활성화를 통해 주차난을 해소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시사경제신문=이다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06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