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바탕(Batang) 산업단지 장기임대 시스템으로 전환
인니, 바탕(Batang) 산업단지 장기임대 시스템으로 전환
  • 김우림 기자
  • 승인 2020.06.30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자 편의 제공
투자자들이 토지 소유자인 공기업과 같이 협조해, 땅을 사는 것보다 더 저렴한 가격에 땅을 임대할 수 있게 된다는 뜻이며, 그렇게 되면 베트남과 한판 경쟁을 벌일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있다는 것이다.  (사진 : 월드아틀라스)
투자자들이 토지 소유자인 공기업과 같이 협조해, 땅을 사는 것보다 더 저렴한 가격에 땅을 임대할 수 있게 된다는 뜻이며, 그렇게 되면 베트남과 한판 경쟁을 벌일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있다는 것이다. (사진 : 월드아틀라스)

인도네시아 투자청(BKPM) 발릴 라하달리아(Bahlil Lahadalia) 장관은 중부 자바 바탕(Batang) 산업단지에 대한 투자개발 활성화를 위해 투자자들이 더 이상 땅을 구입할 필요가 없는 새로운 투자유치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고 자카르타 포스트(Jakarta Post)가 29일 보도했다.

28BKPM 장관은 바탕 산업단지(Kawasan Industri Batang)’에서 4,500 헥타르 규모의 땅이 이미 준비되어 있으며, 들어오는 모든 투자자들이 땅을 구입할 필요가 없는 대신 공기업과 같이 협력하여 장기간 임대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BKPM 장관에 따르면, 땅 가격 문제와 인도네시아의 복잡한 규제는 투자자들이 인도네시아보다 베트남을 더 선호하기 때문에, 투자자들이 인도네시아 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이 시스템을 계획했는 설명이다.

중부 자바의 바탕 산업단지는 중국에서 인도네시아로 공장을 이전할 일본, 한국 및 미국의 투자자들을 설득하기 위해 준비된 것으로 알려졌다.

토지 소유자인 인도네시아 원예연구원(주식회사, PT Perkebunan Nusantara, Persero)와 국영 기업부는 이에 대해 대화를 통해 합의하기로 해, 바탕산업단지에서 토지취득 과정도 더 빠른 것으로 내다보인다.

이는 투자자들이 토지 소유자인 공기업과 같이 협조해, 땅을 사는 것보다 더 저렴한 가격에 땅을 임대할 수 있게 된다는 뜻이며, 그렇게 되면 베트남과 한판 경쟁을 벌일 수 있다는 기대감이 있다는 것이다.

[시사경제신문=김우림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