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가족 소유 이스타항공 지분, 모두 회사에 헌납하겠다”
이상직 “가족 소유 이스타항공 지분, 모두 회사에 헌납하겠다”
  • 양희영 기자
  • 승인 2020.06.29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이스타항공 지분을 모두 헌납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이 의원의 입장문을 대독하는 김유상 이스타항공 전무(왼쪽)와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 (사진=서경영 기자)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이스타항공 지분을 모두 헌납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이 의원의 입장문을 대독하는 김유상 이스타항공 전무(왼쪽)와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 (사진=서경영 기자)

[시사경제신문=양희영 기자]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스타항공의 모든 지분을 회사에 헌납하겠다고 밝혔다. 이스타항공의 모기업인 이스타홀딩스는 이 의원 일가의 가족 회사다.

이스타홀딩스는 지난 2013년 자본금 3000만원으로 세워졌다. 이 의원의 딸 이수지 대표(31)가 33.3%, 아들 이원준씨(66.7%)를 보유하고 있다.

이스타홀딩스는 자본금 3000만원으로 세워졌는데, 2014년 이스타항공의 주식 68%를 100억을 들여 매입해 자금 출처 등이 논란이 됐다. 3000만원으로 세워진 기업이 약 1년 만에 100억을 들여 이스타항공을 매입한 셈이기 때문이다.

이날 김유상 이스타항공전무는 강서구 이스타항공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의원의 입장문을 대독했다.

이 의원은 “가족회의를 열어 제 가족들이 이스타홀딩스를 통해 소유하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지분 모두를 헌납하기로 결정했다”며 “직원들의 임금체불 문제에 대해 창업자로서 매우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주항공과의 인수합병이 지연되면서 무분별한 의혹 제기 등으로 이스타항공은 침몰당할 위기감이 증폭되고 있다”며 “저의 가족이 희생을 하더라도 회사를 살려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지분 헌납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이상직 창업자와 가족들의 통큰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며 “제주항공이 당초 약속한대로 진정성을 가지고 인수작업을 서둘러주기를 1600명 임직원들과 함께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목소릴 높였다.

최 대표는 “제주항공과의 M&A 진행에 따라 이스타항공은 정부지원을 받을 자격도 없이 시간만 보내고 있다”며 “이스타항공에 최악의 상황이 현실화 된다면 제주항공도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정부를 향해 “며 "피땀흘려 일궈온 항공산업 생태계가 붕괴되기 전에 정부가 과감하고 적극적인 투자에 나서줄 것을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06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