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CJ CGV, 베트남 자회사 지분 매각
한국 CJ CGV, 베트남 자회사 지분 매각
  • 김우림 기자
  • 승인 2020.06.12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CGV가 코로나19 전염병 이후 부채비율이 2020년 1분기 845%로 200%포인트 가까이 치솟는 등 구조가 크게 약화됐다고 밝혔다.  (사진 : VN익스프레스 캡처)
CJ CGV가 코로나19 전염병 이후 부채비율이 2020년 1분기 845%로 200%포인트 가까이 치솟는 등 구조가 크게 약화됐다고 밝혔다. (사진 : VN익스프레스 캡처)

코로나19에 의해 큰 타격을 받은 CJ CGV는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베트남 부동산 자회사 지분 25%를 매각할 예정이라고 베트남 영자신문 VN익스프레스가 12일 보도했다.

한국 최대 멀티플렉스 영화관 체인은 73CJ 베트남의 지분을 자본금의 5.4%에 해당하는 약 324억 원에 매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J CGV의 한 관계자는 식품, 서비스, 기술, 물류, 미디어 분야에서 활동하는 대기업 지주회사인 모기업 CJ 그룹의 기업들 사이에서 내부적으로 거래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CJ관계자는 “CJ베트남 지분의 25%CJ 대한통운으로 넘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J 베트남은 베트남에 CJ그룹의 오피스 빌딩을 소유하고 건설한다. 부동산 투자부문은 CJ그룹과 자회사인 CJ E&MCJ대한통운(국제화물)이 각각 지분 25%를 보유하고 있다.

CJ CGV가 코로나19 전염병 이후 부채비율이 20201분기 845%200%포인트 가까이 치솟는 등 구조가 크게 약화됐다고 밝혔다.

총투자자본은 1분기 말 현재 전년 동기 대비 22% 감소했다. 이 기간 매출은 절반으로 줄었고 순손실은 지난해 같은 기간 857억 원에서 1186억 원으로 늘었다.

CJ CGV2011년 현지 영화 체인 메가스타 미디어 컴퍼니를 인수하면서 베트남에 진출했는데, 이 회사는 7개의 멀티플렉스가 총 54개의 스크린을 갖추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