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영업 정상화 박차…내달 새 입출금통장 개시
케이뱅크 영업 정상화 박차…내달 새 입출금통장 개시
  • 민정수 기자
  • 승인 2020.06.09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 (사진=시사경제신문DB)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 (사진=시사경제신문DB)

[시사경제신문=민정수 기자] 자본 부족으로 1년 가까이 영업을 못해 사실상 개점 휴업 상태에 있던 ‘1호 인터넷은행’ 케이뱅크가 다음달 새 상품을 내놓으면서 영업 정상화에 나선다.  

9일 은행권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다음달 1일 기존 '듀얼K 입출금통장' 신규 가입을 중단하고 대신 기존 혜택을 업그레이드한 새 입출금통장을 선보일 계획이다.

케이뱅크는 시중은행과 달리 한 가지 입출금통장만 운영하고 있어 사업 다각화를 위해 본격 영업에 나서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또 유상증자가 마무리되는 대로 비대면 아파트 담보대출 등 일찌감치 준비해 놓은 새 상품들도 선보일 계획이다.

'대주주 문제'에 발이 묶여 자금 수혈에 실패, 대출 영업을 중단했던 케이뱅크는 이달 18일을 주금 납입일로 정하고 5천949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 중이다. 문제없이 유상증자를 마치면 총자본금이 1조1천억원으로 늘어나게 된다.

앞서 케이뱅크 대주주인 BC카드는 지난 4월 14일 이사회를 열어 KT가 보유하고 있는 케이뱅크 지분 10%를 취득하고, 오는 6월 유상증자에도 참여해 케이뱅크 지분 34%를 취득키로 했다. 예정대로 지분 인수가 마무리되면 BC카드가 케이뱅크의 최대주주로 올라서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30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