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NOW] 현직 작가 ‘우동이즘’이 알려주는 스토리텔링 꿀팁, 글은 이렇게 씁시다
[유튜브NOW] 현직 작가 ‘우동이즘’이 알려주는 스토리텔링 꿀팁, 글은 이렇게 씁시다
  • 김종효 기자
  • 승인 2020.02.24 17:40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으로 배우는 ‘팔리는 이야기’의 비밀
 

[시사경제신문=김종효 기자] 바야흐로 유튜브를 통해 모든 걸 배우는 시대다. 음악은 물론, 코딩, 프로그래밍, 노래를 유튜브 영상으로 배운다. 유튜버로 거듭나기 위해 꼭 필요한 동영상 편집 프로그램 혹은 그래픽 제작 프로그램도 유튜브를 통해 미리 배우고 시작하는 이들도 상당수다.

이처럼 유튜브 상에 많은 교육 및 강좌 채널이 있지만, 글쓰기를 알려주는 채널은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다. 전문가 수가 적을뿐 아니라, ‘글을 잘 쓰는 것’과 이를 ‘가르치는(혹은 알려주는) 것’은 상당한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유튜브 채널 ‘우동이즘 스토리텔링’은 현직 작가가 직접 글쓰기에 대해 상세히 알려주는 곳이다. 여러 사례와 설명을 통해 흔히 얘기하는 ’팔리는 이야기’의 비밀을 전한다.

이외에도 스토리텔링 기법, 독자 대상층(타깃) 설정, 이야기 구조를 단계별로 쪼개 설명해 구조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게 하는 등 아마추어가 프로로 거듭나기 위해 필히 알아야 할 정보들을 제공한다. 짧은 영상 속에 귀여운 일러스트와 예시 등을 적절한 비유를 통해 설명하면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외에도 웹툰작가로 데뷔하는 법, 매력적인 캐릭터·입체적인 캐릭터를 설정하는 법, 캐릭터를 실제 활용하는 법, 필력 늘리는 법, 뻔한 스토리를 창의력을 통해 신선하게 바꾸는 법 등 다양한 ‘꿀팁’이 존재해 글쓰기를 배우고 싶거나 한 단계 발전하고 싶은 이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작법 외에도 책 리뷰, 인문교양 등 작가의 생각을 엿볼 수 있는 콘텐츠도 제공하고 있다. 가볍지 않은 주제들을 너무 무겁지 않게 설명하고 있어 부담없이 즐기기 좋은 내용의 영상들이 많다.

앞서 언급했듯 ‘우동이즘 스토리텔링’은 카카오 페이지 웹툰 및 콘텐츠 진흥원-연재만화제작 지원사업 ‘미스터 블루 웹툰’ 등에 연재를 하고 있는 이동우 작가가 운영 중인 채널이다. 이동우 작가는 일러스트, 수필, 에세이, 소설, 강연 등 각종 콘텐츠를 제작하는 것도 겸업하고 있다. 

‘우동이즘 스토리텔링’을 운영 중인 이동우 작가는 “행복한 작가가 되는 것이 목표”라며 “외롭고 힘든 창작의 길, 함께 공부하며 성장하는 행복한 크리에이터의 길을 걸어 나가자”고 구독자들을 다독였다. 탈플랫폼 디지털 노마드를 추구하며 전문지식을 전파하는 ‘우동이즘 스토리텔링’의 도전을 주목할만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오름 2020-02-25 13:10:49
우동님 진짜 도움 많이 받고 있어요~ 감사합니다~

우연 2020-02-25 01:09:13
우동님 사랑합니다 ♡

FH냉동인간 2020-02-24 23:29:44
우동이즘에서 도움 많이 받고 있습니다~ 파이팅!

라쿠 2020-02-24 20:33:51
앗, 저도 도움받는 채널

ㅇwㅇ 2020-02-24 20:17:41
우동님 멋져!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당산로41길 11 (당산 SK V1 center) W동 904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