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봉준호 마케팅' 공약에···與 "사죄부터 해야"
野 '봉준호 마케팅' 공약에···與 "사죄부터 해야"
  • 양희영 기자
  • 승인 2020.02.13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정권 당시 '문화계 블랙리스트' 거론하며 한국당 비판
f sd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 일부 예비후보들의 봉준호 감독 관련 공약들에 대해 과거 블랙리스트를 거론하며 비판했다. (사진=원선용 기자)

[시사경제신문=양희영 기자] 한국당의 일부 의원들이 봉준호 감독 생가 복원, 기념관 건립 등을 공약으로 내건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비판의 공세를 이어갔다.

앞서 봉 감독은 영화 ‘기생충’으로 제92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 작품상, 감독상, 국제영화상을 모두 휩쓸며 세계적인 이슈가 됐다.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국회 본청에서 당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일부 한국당 예비후보들의 이같은 공약에 대해 과거 박근혜 정부때 작성된 블랙리스트를 거론하며 “볼썽사나운 숟가락 얹기”라며 비판했다.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한국당의 태도를 “태세전환”이라며 비판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때 봉 감독은 물론, 영화의 주연배우인 송강호씨, 제작자인 이미경 부회장까지 블랙리스트에 넣고 불이익을 준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을 향해 “영화 기생충의 성공에 편승하려는 것보다 영화 내적으로, 또 외적으로 들려주는 메시지에 주목하기 바란다”며 “그렇지 않고 편승에만 집착하면 그 행동은 그저 기생일 뿐”이라고 말했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도 비판에 가새했다. 그는 “지난해 ‘기생충’이 칸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할 때만 하더라도 한국당은 체제 전복의 내용을 담은 전형적인 좌파 영화라고 색깔 공세를 했다”며 “그런데 지금은 180도 달라진 태도로 돌변했다”고 지적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작성에 대해 석고대죄해야한다”며 “특히 봉 감독과 주연배우 송강호씨는 한국당 정권이 작성한 블랙리스트의 피해자”라고 말했다.

이어 “‘기생충’이 이룬 쾌거에 찬사와 축하를 온 국민이 함께 보내는 건 당연하나, 그 이전에 한국당은 지난 정권에서 저질렀던 문화예술 탄압과 봉 감독을 비롯한 블랙리스트 피해자에 진심어린 사죄와 반성을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취재본부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 907 (현대월드타워) 2106호
  • 본 사 : 서울시 양천구 목동중앙본로 18길 69 2동 402호
  • 대표전화 : 02)2645-3337
  • 팩스 : 02)2654-037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다인
  • 명칭 : 주식회사 시사경제신문사
  • 제호 : 시사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 10762
  • 등록일 : 2003-03-03
  • 발행일 : 2003-06-23
  • 발행인 : 정영수
  • 편집인 : 정영수
  • 시사경제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시사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isanews.kr
ND소프트